사회

헤럴드경제

'대학 등록금' 10년간 116%↑..물가상승률의 3.2배

입력 2010. 01. 14. 07:28 수정 2010. 01. 14. 07:2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대학들이 앞다퉈 등록금 인상에 나서면서 지난 10년간 등록금이 배 가까이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국공립대 등록금은 10년 전인 1999년에 비해 115.8%나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사립대 등록금은 80.7%, 전문대학 등록금은 90.4% 올랐다.

대학원 등록금도 큰 폭으로 올랐다. 사립대 대학원은 113.6%, 국공립 대학원은 92.8%씩 각각 상승했다. 지난 10년 간 소비자물가가 35.9% 상승한 것과 비교하면, 대학 등록금이 다른 물가에 비해 2.2배에서 3.2배 빠른 속도로 올랐다는 것을 의미한다.

기획재정부 관계자는 "대학들이 우수 학생을 유치하기 위해 시설 투자에 나서면서 지출이 늘었다"며 "재정을 확보할 마땅한 수단이 없었던 대학들이 결국 등록금을 인상시킨 것이 상승 요인으로 작용했다"고 말했다.

특히 1989년 사립대에 이어 2003년 국공립대의 등록금 인상이 자율화되면서 등록금 고공행진을 촉발한 것으로 분석된다. 자율화 이후 국공립대 등록금은 2003년 10.6%, 2004년 11.3% 등 전년 대비 두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했고, 사립대 역시 각각 7.1%, 6.7%로 높은 인상률을 보였다. 같은 기간 연간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3.5%, 3.6%였다.

대학 등록금 이외 각종 교육물가도 다른 품목에 비해 높은 상승률을 기록해 가계의 부담을 가중시켰다. 특히 입시 학원비가 대표적이다. 단과학원의 경우 대입 학원비가 54.1%, 고입 학원비가 51.5% 상승했다. 종합학원의 경우 대입 72.3%, 고입 67.3%로 더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참고서 가격도 고등학교용이 48.4%, 중학교용이 59.4%, 초등학교용이 88.5% 올랐다. 유치원 납입금은 118.8%나 상승했다. 이에 따라 가계 지출에서 교육비가 차지하는 비중은 꾸준히 증가해 가계의 시름을 더하고 있는 실정이다.

지난해 3분기 가계의 소비지출 중 교육비가 차지하는 비중은 15.5%로 5년 전인 2004년 3분기 13.6%보다 1.9%포인트 올랐다. 실제 지출액은 월 평균 33만9521원으로 5년 전보다 37.3% 늘었다. 이는 같은 기간 소비지출 증가율 21.2%보다 높은 수치다.

헤럴드 생생뉴스/online@heraldm.com [인기기사]

- 헤럴드 생생뉴스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