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지구종말 시계 1분 늦춰져.."자정 6분전"

입력 2010. 01. 15. 02:02 수정 2010. 01. 15. 11:2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美과학자단체, 핵무기.기후변화 위협 `호전' 평가(워싱턴=연합뉴스) 성기홍 특파원 = 핵무기 위협 등으로 인한 지구 종말을 개념적으로 표시한 `운명의 날 시계'(Doomsday Clock)가 지금보다 1분이 늦춰져 자정 6분전인 11시54분으로 조정됐다.

이 시계를 관리하는 미국 핵과학자회(BAS) 과학자들은 14일 인류를 전멸시키는 핵무기와 기후변화 등 2개 위협에 대한 상황이 "보다 희망적인 상황이 됐다"는 평가를 바탕으로 2007년 11시55분으로 맞춰졌던 시계의 분침을 1분 늦췄다고 발표했다.

`운명의 날 시계'는 핵전쟁 등으로 인한 인류 멸망을 자정으로 설정하고, 전세계적인 정치, 경제적 상황 평가 등을 바탕으로 째깍거리는 분침을 앞당기거나 늦추는 방식으로 지구 종말 위협의 증가 또는 감소를 표현하도록 돼 있다.

핵과학자회보는 "현재 핵무기 테러로부터 인류를 구하고, 글로벌 환경을 극적으로 바꿀 수 있는 특별한 기회를 맞고 있다"며 "우리는 이 기회를 활용해야 하며 결코 날려버려서는 안된다"며 위협 감소를 위한 글로벌 노력을 촉구했다.

핵과학자회보의 `운명의 날 시계' 분침 조정 결정은 19명의 노벨상 수상자를 포함한 저명 과학자들과의 협의 등을 거쳐 이뤄졌다.

`운명의 날 시계'는 지난 1947년 파멸 7분전을 가리키면서 출발해 이번을 포함해서 지금까지 19번의 시간 조정이 있었다.

지난 1953년 미국과 소련이 수소폭탄 실험을 했을 당시 자정 2분전으로 종말에 가장 근접하게 분침이 당겨졌으며, 냉전이 끝난 뒤인 평화 무드가 일렁이던 1991년에 자정 17분전인 11시43분까지 후퇴했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