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경향신문

국토부, 4대강 보 공사 몰래 강행

이인숙 기자 입력 2010. 02. 24. 02:39 수정 2010. 02. 24. 02:3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안전성 실험' 전엔 터 파기만 한다더니김진애 의원 "정부, 거짓말"

국토해양부가 수리모형실험을 통한 안전성 검증을 확보할 때까지 4대강 사업 보 구조물 공사를 안하겠다는 약속과 달리 보 공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민주당 김진애 의원은 23일 국토해양위 전체회의에서 "4대강 사업 낙동강 달성보에서 이미 보 구조물 기초공사까지 완료됐다"며 "수리모형실험 결과와 관계없이 가물막이, 기초 터 파기 공사만 진행하고 있다는 국토부의 말이 거짓으로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앞서 김 의원은 지난 7일 "4대강 사업 중 금강 금남보를 제외한 15개 보를 수리모형실험 결과가 나오기 전에 실시설계를 완료하고 공사를 강행할 예정으로 있어 부실 우려가 있다"고 주장했다.

국토부는 같은 날 해명자료를 내고 "4대강 16개 보 가운데 금남보를 제외한 15개 보의 수리모형실험은 3월말까지 완료할 예정으로 진행 중에 있으며 현재 시행 중인 공사는 수리모형실험과 관련이 없는 가물막이, 기초 터 파기 등으로, 수리모형실험 결과를 반영하는 공사(보 구조물)는 실험결과 완료 이후에 시공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국토부는 지난 20일 보도자료에서도 "4대강 사업 보 구조물 등 실험 결과와 관련이 있는 공사는 실험 결과 도출 시기와 연계해서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수리모형실험을 통한 안전성 검증이 완료될 때까지 4대강 보 공사는 안한다던 국토부의 주장은 거짓으로 확인됐다"며 관련 증거로 달성보 보 구조물 공사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이날 국토해양위에 나온 심명필 4대강 살리기 추진본부장은 "수리모형실험 (최종) 결과가 나오지 않았지만 중간 결과는 나왔으며, 수리모형실험은 공정과 연계해 단계적으로 할 수 있다"고 답변했다.

<이인숙 기자 sook97@kyunghyang.com>

- 대한민국 희망언론! 경향신문, 구독신청(http://smile.khan.co.kr)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경향닷컴은 한국온라인신문협회(www.kona.or.kr)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