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YTN

정부, 게임중독 대응산업에 50억 들인다

입력 2010. 03. 08. 13:20 수정 2010. 03. 08. 13:2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멘트]

최근 인터넷 게임 중독에 빠진 부부가 생후 3개월 된 딸을 굶겨 죽게 하는 등 게임 중독이 사회 문제화 되자 정부가 방지 대책을 내놨습니다.

관련 예산을 10배 수준으로 늘리고 각 게임마다 '피로도 시스템'을 도입하게 한다는 계획입니다.

취재 기자 연결합니다. 김정회 기자!

방지 대책들, 구체적으로 설명해 주시죠?

[리포트]

먼저 '피로도 시스템' 도입 확대입니다.

'피로도 시스템'은 일정 시간이 지나면 접속이 차단되거나 게임 캐릭터의 능력이 떨어지게 한 특수 프로그램입니다.

온라인 게임은 기본적으로 이용자의 몰입도가 높은 게임들인데 몰입도가 지나치게 높으면 사회 부적응 등의 문제를 낳게 됩니다.

때문에 정부는 이 '피로도 시스템'이 게임 과몰입 문제를 어느 정도 해소할 것으로 보고 현재 몇몇 회사에서만 도입하고 있는 것을 확대하게 한다는 계획입니다.

게임 이용자들을 위한 상담과 치료사업도 강화됩니다.

게임업계도 이 사업에 나서게 할 예정인데 게임을 과도하게 이용하는 사람을 병원과 연계된 전문 상담이나 치료 서비스를 받게 한다는 내용입니다.

현재 게임 중독과 관련한 예산도 10배 수준으로 늘려 실질적인 사업이 이뤄지게 할 계획입니다.

현재 문화부의 게임 중독 대응 예산은 5억 2,000만 원인데 이 돈은 모두 청소년들을 위한 게임 중독 예방과 상담 사업용이었지 성인용은 아니었습니다.

때문에 수혜 범위를 높이고 성인 대상의 게임 중독 사업 기반도 마련하기 위해선 관련 예산이 증액될 필요가 있다고 보고 정부는 관계부처와 협의해 예산을 50억 원 이상 확보한다는 방침을 세웠습니다.

또 게임 과몰입 TF를 통해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한 뒤 이달 말 쯤 결과를 발표한다는 계획입니다.

정부는 오늘 이런 내용들을 골자로 한 5가지 방지 대책을 내놨습니다.

오늘 정부의 대책 발표장엔 게임업계 관계자들도 참석해 업계 차원의 '피로도 시스템 ' 반영과 교육 사업, 정부의 TF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YTN 김정회입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