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한국경제

지방 아파트 '빈집' 공포..'반값 통매각'도 안팔려

입력 2010. 03. 09. 18:32 수정 2010. 03. 10. 07:4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미분양ㆍ미입주 물량 16만채…중견 건설사 6~7곳 부도설

중견 건설업체 D사는 최근 강원도에 지은 450채짜리 아파트 단지 중 미분양된 360채를 분양가의 반값에 '통매각(빈 집들을 통째로 매각)'하기로 하고 투자자 물색에 나섰다. 지방 여기 저기에 있는 악성(준공 후 미분양) 현장을 놔뒀다가는 회사가 쓰러질지 모른다는 위기감에 손해를 감수하고 내놓은 극약 처방이다.하지만 금융회사 등 투자자들의 반응은 냉랭하기만 하다. D사 관계자는 "전국 10여곳의 미분양 · 미입주 단지를 정리하기 위해 벌떼 분양(분양요원 집중 투입) · 할인 분양에 이어 '통매각'에 나섰지만 매수세가 없다"며 "지방 몇 개 단지에서 공사비를 회수하지 못해 PF(프로젝트 파이낸싱) 대출 이자만 한 달에 수억원씩 날리고 있다"고 한숨지었다.9일 주택업계에 따르면 서울 도심은 주택 공급이 부족한 반면 지방과 수도권에서는 공급과잉으로 갓 지은 새 집들도 팔리지 않아 '유령 아파트'가 크게 늘어나고 있다.미분양(준공 후 미분양 포함)과 계약자가 분양을 받아놓고도 입주를 꺼리는 '미입주' 아파트 등이 16만채에 육박하자 건설사와 금융회사의 동반 부실 우려가 커지고 있다. 특히 '2 · 11 양도세 감면 혜택' 종료와 대출 규제 등으로 △보금자리주택과 서울 도심 일부를 제외한 신규 분양 수요 급감 △기존 주택 거래 침체가 겹치면서 '빈 집 대란' 공포감이 최악의 상황으로 치닫고 있다.1월 말 현재 전국의 미분양 주택은 준공 후 미분양 약 5만채를 포함해 12만채.여기에 정부 통계에 잡히지 않는 미입주 아파트 3만~4만채(추정치)까지 합칠 경우 총 15만~16만채가 빈 집과 미분양 상태로 남아 있는 셈이다.이 가운데 분양은 됐지만 계약자들이 입주를 하지 않아 생기는 빈 집들도 크게 늘고 있다. 집을 넓혀 가려는 '갈아타기' 수요자들이 살던 집을 팔지 못해 이사를 못하고 있어서다. 분양가가 주변 시세보다 비싸 입주를 꺼리는 곳도 수두룩하다. 2~3년 전 분양가 상한제를 피하려고 밀어내기 한 물량이 올해 대거 입주를 앞두고 있어 빈 집은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2007년 분양 물량은 23만6600여채로 평년 수준보다 6만채나 더 많았다.건설사들의 곳간이 비어 가면서 조만간 중견업체 6~7곳이 문을 닫을 것이라는 소문도 파다하다. 미분양이 많은 성원건설은 주거래은행으로부터 퇴출 판정을 받아 존폐의 기로에 서 있다. 한국주택협회 관계자는 "지방 · 수도권 외곽이나 준공 후 미분양 아파트만이라도 선별적으로 금융규제를 풀어줘야 한다"고 주장했다.강황식 기자 hiskang@hankyung.com<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국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