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연합뉴스

스마트폰 선호도, 구글이 애플 제쳐

입력 2010. 04. 01. 04:42 수정 2010. 04. 01. 04:4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김성용 특파원 = 정보기술(IT) 소비자의 스마트폰 운영체제(OS) 선호도에서 구글의 안드로이드폰이 애플의 아이폰을 앞서기 시작했다는 설문 조사 결과가 공개됐다.

31일 미국 경제전문지 포춘에 따르면 시장조사업체인 체인지웨이브(CHANGEWAVE) 리서치가 최근 실시한 설문 조사 결과 향후 3개월내 스마트폰 구입시 구글의 안드로이드폰을 사고 싶다는 응답자가 30%를 차지했다. 애플의 아이폰을 사고 싶다는 응답자는 29%를 기록해 안드로이드가 1% 포인트 높았다.

스마트폰 선호도 면에서 안드로이드폰과 아이폰간에 그다지 격차는 없어 보이지만 지난해 12월의 설문 조사 결과에 비춰보면 상당한 변화를 감지할 수 있다고 포춘지는 전했다.

지난해 12월 똑같은 설문 조사를 했을 당시 구글의 안드로이드폰을 사고 싶다는 응답자는 21% 였고 아이폰을 사고 싶다는 응답자는 28%를 차지했다. 애플 아이폰이 구글 안드로이드에 비해 7% 포인트 높았다.

지난해 12월 이후 3개월 가량 지난 시점에 실시된 이번 설문 조사에선 구글의 안드로이드가 아이폰을 다소 앞서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글 안드로이드는 지난해 12월 이후 3개월 동안 선호도가 9% 포인트 가량 크게 높아진 데 반해 애플 아이폰은 1% 포인트 올라가는 데 그쳤다.

ksy@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