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연합뉴스

한은, 올해 성장률 전망 5.2%로 상향

입력 2010. 04. 12. 08:01 수정 2010. 04. 12. 10:0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연합뉴스) 최현석 기자 = 한국은행은 올해 우리 경제 성장률 전망을 5.2%로 종전보다 0.6%포인트 상향했다.

한은은 12일 발표한 `2010년 경제전망 수정'에서 작년 동기 대비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상반기 6.6%, 하반기 4.0%를 기록하면서 연간 5.2%를 나타낼 것으로 전망했다.

한은은 작년 12월 올해 성장률을 4.6%로 예상했지만 이번에 0.6%포인트 높인 것이다. 이는 정부가 제시한 전망치인 5% 내외보다 약간 높은 수준이다.

한은은 우리 경제가 1분기 7.5%의 높은 성장세를 보인 뒤 2분기 5.8%, 하반기 4.0%로 증가폭이 둔화될 것으로 관측했다.

내년에는 성장률이 세계경제의 회복세 영향으로 4.8% 성장 가능할 것으로 예측했다.

한은은 "작년 12월과 비교할 때 세계 경제 회복이 더욱 뚜렷해지고 선진국을 중심으로 세계교역 신장세도 확대될 전망"이라며 "지금까지 발표된 각종 경제지표의 실적치를 반영해 1분기 수치를 수정했으며, 2010 고용회복 프로젝트와 대학등록금 안정화 대책 등 올 들어 발표된 각종 정부정책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연간 성장률 전망치를 수정했다"고 설명했다.

상품 수출은 세계경제 회복으로 견조한 증가세를 지속하면서 올해 11.9% 성장하고, 설비투자는 IT경기 회복과 기업의 투자여력 증대로 작년 9.1% 감소에서 올해 13.4%로 돌아설 것으로 전망했다.

민간소비는 가계소득 증가와 소비심리 호전 등에 힘입어 4.0% 늘어날 것으로 예측했다.

다만, 건설투자는 주거용 건물건설의 부진으로 증가세가 작년의 4.4%에서 2.0%로 둔화될 것으로 내다봤다.

올해 취업자 수는 경기 회복과 정부의 일자리 창출 등으로 고용사정이 개선되면서 24만명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실업률은 구직활동 증가 등으로 비경제활동 인구가 경제활동 인구로 전환되면서 3.7%로 전년보다 0.1%포인트 상승할 것으로 전망했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연평균 2.6% 내외를 기록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경상수지 흑자규모는 수입이 수출보다 빠르게 증가하고 해외여행이 급증하면서 전년의 427억달러에서 105억달러로 축소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은은 "재정지출이 전년 수준에 그치는 점 등 때문에 정책효과가 제한되면서 민간부문이 성장을 견인할 것"이라며 "고용 사정은 경기회복과 함께 개선되겠지만, 성장의 고용창출력 약화 등으로 취업자 수 증가 폭은 금융위기 이전 수준에 미치지 못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harrison@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