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軍 "해군총장 발언 '보복다짐'해석은 부담"

입력 2010. 04. 30. 11:28 수정 2010. 04. 30. 13:0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해군총장 발언 보복의지로 해석되자 '톤다운'"70만명 조문..北미사일 발사징후 첩보 없어"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기자 = 원태재 국방부 대변인은 30일 전날 `천안함 46용사' 영결식에서 김성찬 해군참모총장의 조사(弔辭)와 관련, "일부 언론의 해석처럼 보복다짐의 뜻으로 받아들이는 것은 부담스럽다"고 말했다.

원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김 총장의 조사는 이런 일이 반복돼선 안된다는 해군의 의지와 정신무장을 국민 앞에 다짐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참모총장은 조사에서 "우리 국민에게 큰 고통을 준 세력들이 그 누구든지 우리는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며 "끝까지 찾아내어 더 큰 대가를 반드시 치르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우리는 이를 결코 용서할 수 없으며 용서해서도 안되며 잊어서도 안된다"며 "나무 한 그루, 풀 한 포기, 물 한 방울이라도 건드리는 자, 우리의 바다를 넘보는 자 그 누구도 용서치 않을 것"이라고 했다.

이명박 대통령과 군 수뇌부를 앞에 두고 읽어내려간 김 총장의 조사는 `보복의지'를 천명한 것으로 해석됐지만 원 대변인이 하루 만에 이를 `톤다운'시킨 것이다.

원 대변인은 "단도직입적으로 군사행동을 할 것처럼 얘기돼선 곤란하다는 뜻"이라고 부연했다.

일각에서 계속 제기되는 천안함 좌초 주장과 관련, 그는 "어뢰공격에 비해 피해가 적다고 하는데 46명이나 희생됐고, 장기파열 부상자가 적다고 했는데 왜 부상자가 없느냐. 또 선체 밖으로 튕긴 사람이 없다고 했는데 무슨 뱃놀이도 아니고 함정 실내 근무자들이 어떻게 튕겨나가느냐"며 "정확하지 않은 얘기를 극소수가 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전날 영결식까지 전국에 설치된 민간 및 군 분향소에는 모두 70만2천500여명이 조문을 했다고 해군은 밝혔다.

천안함 유가족 120여명은 이날 정오 백령도 사고해역에서 위령제를 지낸 뒤 해군 함정을 이용해 평택으로 돌아갈 예정이다.

한편 북한이 조만간 동해를 향해 노동미사일을 발사할 징후가 있다는 일본 아사히신문의 보도와 관련, 원 대변인은 "사실에 부합하지 않은 추측성 보도로, 우리 군은 그에 대한 첩보가 없다"고 일축했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