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경향신문

원로가수 백설희 별세

입력 2010. 05. 05. 12:04 수정 2010. 05. 05. 12:0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원로가수 백설희(본명 김희숙, 83)가 2009년 12월부터 고혈압에 따른 합병증으로 경기도 분당의 한 병원에서 투병생활을 해오다가, 최근 병세가 악화되어 5일 새벽 3시께 별세했다.

백설희는 가수 전영록의 어머니이자 티아라 전보람의 할머니로, 남편은 2005년 먼저 세상을 떠난 영화배우 황해(본명 전홍구)다. 자녀는 전영록 등 4남1녀를 뒀다. 투병기간 중 아들 전영록과 손녀 전보람이 열심히 간호를 해왔다고 한다. 빈소는 아산병원 25호실, 발인은 7일.

백설희는 1943년 조선악극단원으로 데뷔, '봄날은 간다', '물새우는 강언덕', '청포도 피는 밤', '코리아 룸바' 등의 히트곡을 발표하며 1950~1960년대를 풍미한 가수다.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