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경향신문

서울광장 집회 이례적 허용 '웬일이야'

송진식·황경상 기자 입력 2010. 05. 06. 00:35 수정 2010. 05. 07. 10:0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찰, 진보 성향 '표현의 자유 수호..' 행사 허가유엔 특별보고관 방문 의식한 '보여주기' 시각도

참여연대·한국진보연대 등 정부로부터 이른바 '불법 촛불단체'로 지목된 시민·사회단체들이 여는 집회가 이례적으로 서울광장 인도에서 열린다.

2008년 촛불집회 이후 서울광장과 주변 집회를 봉쇄하다시피해온 경찰이 허가서를 내준 배경을 놓고 여러 가지 관측이 교차하고 있다. 지난 4일 밤 실태조사를 위해 한국을 찾은 프랭크 라 뤼 유엔 표현의 자유 특별보고관을 의식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대표적이다.

참여연대 등 50여개 진보성향 시민·사회단체들의 모임인 '표현의 자유 수호 문화행동'은 6일 오후 3시부터 6시까지 서울광장에서 한국 내 표현의 자유 실태를 알리는 집회를 개최한다고 5일 밝혔다. 'MBC 사수 시민행동'이 공동주최하는 이번 집회에서는 MBC 노조 총파업 등 국내 언론자유 침해 현실을 알리기 위한 각종 캠페인과 문화제도 이어진다.

이번 집회는 라 뤼 유엔 표현의 자유 특별보고관의 방한을 맞아 기획됐다. 문화연대 관계자는 "라 뤼 보고관에게 한국에서의 표현의 자유 침해가 심각하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행사를 마련했다"며 "최근 MBC 총파업은 대표적인 표현의 자유 침해사례로 볼 수 있어 집회 주제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문화행동 측은 그러나 이번 서울광장 집회가 허용된 것이 매우 이례적이라는 반응이다. 문화행동에 소속된 단체들이 촛불집회 이후 정부로부터 '불법 시위단체'로 지목된 사실상의 '반(反) 정부단체'인데다, 집회 주제도 정부와 갈등을 빚고 있는 MBC 총파업 관련 사안이기 때문이다. 이 관계자는 "지난달 27일 집회신청을 했는데 통행로 확보 문제로 집회 장소만 약간 변경됐을 뿐 경찰이 순순히 허가를 내줬다"며 "사실 이번 집회가 불허될 것으로 예상해 그 사실 자체를 라 뤼 보고관에게 보여주려 했는데 의외"라고 말했다.

이 때문에 경찰이 라 뤼 보고관의 방한을 의식해 '전략적'으로 집회를 허용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참여연대 안진걸 사회경제국장은 "경찰은 2008년 3월24일 등록금 집회 이후 한 번도 서울광장뿐만 아니라 그 주변에서 (기자회견이 아닌) 집회 신고는 받아주지 않았다"며 "라 뤼 보고관이 온다니까 낯 뜨겁게도 집회를 허가해준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나 경찰 관계자는 "집회를 허가한 것은 집회시위 대응 원칙에 따른 결과"라며 "라 뤼 보고관이 방한하는 줄도 몰랐다"며 이 같은 해석을 부인했다.

<송진식·황경상 기자>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