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침팬지에 얼굴 잃은 여성, 1년 만에 퇴원

입력 2010.05.08. 11:41 수정 2010.05.08. 11:4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침팬지에 공격당해 얼굴과 손 일부를 잃은 여성이 입원 1년 여 만에 병원 문을 나섰다.

미국 ABC방송에 따르면 지난해 2월 친구가 기르는 90kg의 침팬지에 습격을 당했던 사라 내쉬(57)가 1년 여 만인 지난 6일(현지시간) 오하이오 주 클리블랜드 클리닉을 퇴원했다.

이날 짙은 베일과 챙이 넓은 모자로 얼굴을 가린 채 딸 브라이나와 병원을 나선 그녀는 "다른 사람들의 도움 없이 독립적으로 살 수 있도록 재활 훈련을 충실히 받겠다."는 각오에 찬 모습을 보였다.

입원 초기 "매일 사고가 일어난 날의 악몽을 떠올린다."고 말하고 극심한 대인기피 증상을 호소했던 내쉬가 어느 정도 정신적 충격에서 벗어난 것으로 보인다고 의료진은 설명했다.

그동안 성형외과 수술과 정신과 치료를 병행해온 의료진은 "내쉬는 강한 정신력으로 대단한 회복력을 보였다."면서 "긍정적인 성격으로 병원 직원들과도 다정하게 지냈다."고 전했다.

내쉬는 지난해 미국의 유명 토크쇼인 '오프라 윈프리'에 출연해 사고 전 아름다웠던 모습을 공개하고 안타까운 사연을 털어놓아 애완동물 관리에 대한 경각심을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미국 AP통신에 따르면 침팬지의 공격으로 엄지 손가락을 제외한 모든 손가락과 눈, 코, 입 등 얼굴 대부분이 사라진 내쉬는 아직 안면이식 수술을 받을 계획이 없다.

내쉬는 문제의 침팬지 주인이자 친구였던 산드라 헤럴드에게 5000만 달러(580억원)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제기한 상태며 오하이오 주를 상대로 1억5000만 달러(1700억원)의 소송을 진행 중이다.

한편 침팬지는 내쉬의 얼굴을 10분 넘게 공격하다가 출동한 경찰관에게 사살됐으며 검시 결과 사망 전 항불안성 약물을 복용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2003년 주인 차를 빠져나온 뒤 거리를 활보하는 등 1시간 넘게 소동을 일으킨 전적이 있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강경윤기자 newsluv@seoul.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