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경향신문

〈스포츠칸〉[이종원의 아메리카브레이크]9·11 음모론에 대처하는 미국정부의 자세

입력 2010. 06. 01. 18:41 수정 2010. 06. 01. 18:4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난해 9월 9일 캘리포니아 오클랜드에서 '9월 11일 미국동시다발 테러'를 소재로 한 '9·11 영화제'가 열렸다. 이날 처음 공개된 다큐멘터리 영화가 있으니 바로 '루즈 체인지 : 미국의 쿠데타'(Loose Change 9·11: An American Coup)였다.

이미 한국에도 신문과 방송을 통해 여러차례 소개된 다큐 영화 '루즈 체인지'지만, 내용을 한마디로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9·11테러는 알 카에다의 소행이 아니라 미국 정부의 자작극이며, 세계무역센터는 비행기 테러가 아니라 내부에 장치된 폭탄으로 무너졌다' 얼핏 들으면 충격적이고 황당무계해 보이는 주장이지만, 이 다큐멘터리는 나름대로의 과학적 분석을 통해 다음과 같은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1. 거대한 세계무역센터 건물이 TV화면을 보면 외부가 아니라 내부에서 폭파된다. 2. 세계무역센터 건물주는 9·11이 발생하기 6주 전에 35억짜리 테러보험에 가입했다. 3. 9.11 이전 몇 주 동안 예고에 없던 대피훈련이 있었다. 4. 펜타곤 충돌 현장에서는 보잉 757기의 거대한 파편이 왜 하나도 없는가…등등이다.

'루즈 체인지'는 본래 2005년 아마추어 영화광 딜런 에브리가 자신의 노트북 컴퓨터와 2000달러의 제작비로 만든 아마추어 다큐멘터리 영화였다. 그러나 '9·11테러는 미국 정부의 소행'이라는 충격적 내용을 나름대로 설득력있게 전개하면서, 백만장 이상의 DVD가 판매되고 수억의 인구가 인터넷으로 시청하는 등 엄청난 사회적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대중지 '배너티 페어'는 사상 최초의 인터넷 블럭버스터라는 평을 내렸고, 2006년에는 영국 하원의원에서까지 상영될 정도였다. 이 영화는 5년이 지난 현재도 '버전3'까지 제작되면서 꾸준한 인기를 끌고 있다.

처음에는 별것아닌 인터넷 음모론 정도로 생각하던 미국 정부도 파장이 커지자 가만있지 않았다. 2006년 미 국무부는 "루즈 체인지는 공학적, 정치적으로 오해와 불이해로 초래된 황당무계한 내용을 담고 있다"는 공식입장을 발표했다. 이어 영화를 감독한 애송이를 검찰 공안부에 넘기고 콩밥을 먹인…게 아니라 아무것도 안했다. 그걸로 끝이었다. 미국정부는 자기네를 '역적'으로 만드는 '음모론'에 대해 '수정헌법 2조가 보장하는 표현의 자유'로 간주한 것이다. 뿐만 아니라 미래를 예견한 듯 이렇게 덧붙였다. '루즈 체인지는 황당무계한 음모론이지만, 갈수록 유포되는 것을 당분간 막을수 없을 것 같다'.

요즘 한국에는 천안함 사고를 둘러싸고 갖가지 '음모론'이 펼쳐지고 있다. 그런데 놀라운 사실은 MB정부가 CCTV로 음모론 팸플릿 유포자를 추적하고, 음모론을 올린 네티즌을 수사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마치 대역죄인이나 간첩을 적발한 듯 한 기세다. 수사결과에 자신이 있다면 음모론 역시 '사상의 시장'에 올려 자연히 사라지게 하면 될 일이다. MB정부는 칼 포퍼가 50년전 '열린사회와 그 적들'에 쓴 구절을 다시한번 되새겨봐야 할 듯 하다. "음모론을 없애려고 하지 말라. 그것은 아테네 민주사회에도 있었던 자연스러운 사회 현상이다. 그리고 음모론이 역사상 성공적으로 증명된 일 또한 매우 드물다."

<재미언론인>- 대한민국 희망언론! 경향신문, 아이폰 애플리케이션 출시-ⓒ 스포츠칸 & 경향닷컴(http://sports.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경향닷컴은 한국온라인신문협회(www.kona.or.kr)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