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반야월 "친일행적, 국민에 죄송..사과드린다"

민지형 입력 2010. 06. 09. 15:17 수정 2010. 06. 09. 15:1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민지형 인턴기자 = 군국가요 작사에 참여한 경력으로 친일인명사전에 수록된 작사가 반야월(93·본명 박창오)씨가 자신의 친일 행적과 관련, 9일 "국민들께 죄송하고, 미안하고, 사과드린다"고 고백했다.

'소양강처녀', '울고넘는 박달재', '아빠의 청춘' 등 71년간 5000여곡을 작사한 반야월씨는 이날 오전 국회 본청 귀빈식당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총칼 앞에 본의 아니게 그런 노래를 만들어 폐를 끼친 점을 유감스럽게 생각하고 지금은 후회한다"고 말한 뒤 "당시에는 목숨이 걸린 절실한 상황이 있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반야월씨 초청간담회를 주최한 이주영 한나라당 의원은 "반야월 선생이 일정 때 마지못해 할 수 밖에 없었던 일부 친일행각에 대해 많은 후회와 유감의 말씀을 하시면서 용서를 구했다"며 "반 선생의 진솔한 사과로 이제 (우리 사회가) 용서해주고 화해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어 "친일 행각은 적극적인 친일과 소극적인 친일로 나뉘는 것 같다"며 "적극적 친일은 한국 사람 탄압에 앞장선 행각이고, 소극적 친일은 압박과 강요에서 한 행동이 결과적으로 친일이 된 것인데 군국가요 등에 참여한 것은 소극적 친일행위로 분류될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고 덧붙였다.

반야월씨는 '결전 태평양','일억 총 진군'과 같은 군국가요 작사에 참여한 경력이 문제가 돼 2008년 민족문제연구소와 친일인명사전편찬위원회가 발표한 친일인명사전 수록인물 4776명에 포함됐다.

이날 간담회는 반씨의 고향인 경남 마산 출신인 이주영 의원 주최로 열렸으며, 한나라당 조해진, 민주당 송민순·조배숙 의원, 가요사랑뿌리회 회원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mjh@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