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李대통령 '서민경제' 선창..여권 한목소리

입력 2010. 07. 19. 15:14 수정 2010. 07. 19. 15:2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민살리기.중도 실용정책 다시 고삐죌지 주목

(서울=연합뉴스) 김범현 기자 = 한나라당과 청와대가 19일 `서민경제 살리기'에 한 목소리를 냈다.

이명박 대통령은 이날 3기 청와대 수석들과의 첫 회의에서 "서민경제 살리기에 집중하라"고 당부했다. `선진 대한민국'이라는 목표의 중심에 서민을 두라는 게 이 대통령의 주문이다.

한나라당 안상수 대표도 최고위원회의에서 "피부에 와 닿는 서민정책 추진이 최우선 과제"라고 강조했다. 한나라당은 홍준표 최고위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서민정책특별위원회를 구성키로 의결했다.

7.14 전당대회 및 3기 청와대 참모진 개편으로 인적 개편을 마무리한 당.청이 새 진용의 최우선 과제이자 후반기로 접어드는 이명박 정권의 당면 국정과제로 친(親)서민정책 강화를 제시한 것이다.

6.2 지방선거 참패 이후 "경제지표는 호전됐다고 하지만 실제 서민경제는 나아진 게 없었다"라는 여권 내 패인 분석결과를 여권 수뇌부가 전격 수용한 셈이다.

민심이 등을 돌린 상황에서 당장 7.28 재.보선에서의 `선전'은 물론, 핵심 국정과제 추진동력 확보, 오는 2012년 총선.대선을 통한 정권 재창출의 기반 마련이 어렵다는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나아가 2년 반 전 이명박 대통령 선출의 시대정신이 `경제살리기'였다는 점에서 서민경제의 현 상황을 방치할 경우 정권의 존립기반마저 흔들릴 수 있다는 위기의식도 한몫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안상수 대표가 취임 직후 개헌 및 중도보수 대통합 등 이른바 정치이슈를 꺼내든 데 대한 여권 내 싸늘한 반응도 무관치 않다.

앞서 정두언 최고위원은 전날 "쇄신과 민생 등은 어디 가고 개헌과 보수대연합 등 권력의 관심사가 먼저 나온다"며 "이렇게 가면 한나라당의 앞날은 다시 야당이 되는 것"이라고 꼬집었었다.

이에 따라 여권은 일자리 창출, 부동산경기 활성화, 서민 소득기반 확충, 소외계층 안전망 보완 등 서민경제 회복 및 양극화 문제 해소를 중심으로 하는 서민정책에 총력을 기울일 것으로 보인다.

정운찬 국무총리가 릴레이 민생현장 방문을 계획하고 있고, 이날 총리실 간부들에게 여름방학 결식아동 대책를 지시했다는 점에서 내각 개편이 완료되는대로 당.정.청의 `서민경제 챙기기'는 가속화될 전망이다.

한나라당 고흥길 정책위의장은 "하반기 국회에서 서민.민생 경제의 완전한 회복을 위해 정부와 당의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밝힌 점도 같은 맥락이다.

여권 핵심 관계자는 "서민이 피부로 체감할 수 있는 정책을 채워나가는 것만이 보수정권이 새롭게 국민에게 다가설 수 있는 길"이라고 밝혔다.

kbeomh@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