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연합뉴스

아이패드 사용자는 '이기적인 엘리트'?

입력 2010.07.30. 16:22 수정 2010.07.30. 16:29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연합뉴스) 박혜란 인턴기자 = 부유하고 교양있고 똑똑하지만 다른 사람들에게 차가운 당신, 혹시 아이패드(iPad)를 가지고 있지 않은가?

영국 일간 데일리 메일 인터넷판은 30일 미국 조사기관 '마이타이프(MyType)'가 아이패드를 구입자들의 유형을 조사한 결과 일반적으로 매정하고 다른 사람에 대한 공감능력이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마이타이프가 2만명 이상의 소비자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며 이들을 '이기적인 엘리트'로 분류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아이패드를 구입한 사람들은 "부유하고, 교양 있고, 권력 지향적이고, 성취욕이 강하고, 세련되고, 매정하고, 배려심이 없는 30~50대"일 확률이 다른 사람들에 비해 6배나 높았다.

또 이들은 사업과 재무에 압도적인 관심을 보이고, 권력과 업적을 중시하며, 다른 사람들을 굳이 도우려 하지 않는 이기적인 일 중독자기도 하다.

마이타이프는 아이패드 사용자가 이런 특정 유형을 보이는 이유로 먼저 아이패드의 비싼 가격을 꼽았다.

비싼 아이패드를 구입할 수 있는 부류가 대체로 온종일 컴퓨터 화면 앞에서 일해야 하고 신기술을 사용하는 것을 좋아하며 생활 속에서도 계속해서 컴퓨터를 이용하려는 사람들이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그렇다면, 아이패드를 비판하는 사람들의 성향은 어떨까?

설문 관계자는 아이패드 비판자들의 성향을 '개인주의적 괴짜'로 규정했다.

'사용이 쉽고 성적 매력을 지닌 주류 기기인 아이패드'는 자신들과는 다른 것으로 이들은 아이패드 비난을 통해 자신들의 단점에 대한 열등감을 해소하는 데 도움이 되는 정체성을 형성할 수 있다는 것이다.

marrontina@yna.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