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헤럴드경제

북한 축구대표팀 감독 건설현장서 강제노동

입력 2010. 08. 02. 08:00 수정 2010. 08. 02. 09:5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남아공 월드컵에서 3게임 모두 패한 김정훈 북한 축구대표팀 감독이 건설현장에서 강제노동을 하고 있다고 영국 더 선지가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북한 축구대표팀이 브라질과 첫 경기에서 1대 2로 선전하자 김정일 총서기가 두번째 예선전인 포르투갈과의 경기를 중계하기로 결정했었다.이 경기에서 0대 7로 굴욕적인 대패로 끝나자 김정일 총서기의 노여움을 산 것으로 알려졌다.

이 신문은 북한 축구대표팀이 월드컵 경기후 귀국하자 정부 당국 고위층에게 6시간에 걸친 조사를 받은데 이어 선수로부터 김 감독 비판을 강요했다고 전했다.김 감독이 김정일 총서기의 3남인 김정운의 신뢰를 배반했다는 이유로 강제노동 처벌이 내려진 것으로 전해졌다.

김 감독은 하루 14시간이 넘는 강제노역에 시달리고 있다고 전한 이 신문은 북한 당국이 과거에 경기 결과에 관계없이 스포츠선수에 대해 강제수용소로 보냈다고 소개했다.

이상택 기자/yee@heraldm.com

- 헤럴드 생생뉴스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