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연합뉴스

"4대강사업 찬성이 반대 여론 처음 앞질러"

입력 2010. 08. 10. 17:56 수정 2010. 08. 10. 18:4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리얼미터, 전국 성인 남녀 700명 조사

(서울=연합뉴스) 강의영 기자 = 4대강 사업에 대한 반대 여론이 많이 줄어든 반면 찬성 여론은 늘어 근소하게나마 처음으로 찬성 여론이 반대를 앞선 것으로 조사됐다.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리얼미터는 지난 6일 전국 성인 남녀 700명을 상대로 가구전화와 휴대전화를 통해 4대강 사업에 대한 찬반 의견을 조사한 결과, 찬성 응답이 43.3%로, 반대 응답(42.7%)을 약간 앞질렀다고 10일 밝혔다.

반대 의견이 작년 12월(51.0%)과 올해 3월(49.9%) 조사에서 50% 안팎으로 높았던 것과 비교하면 크게 떨어진 것이고, 찬성 의견은 작년 12월(35.9%)과 올해 3월(36.7%)보다 높아진 것이다.

지역별로 3월 조사에서는 대구·경북만 찬성 의견이 많았으나 이번엔 이 지역(찬성 60.2%, 반대 28.7%) 외에 서울(찬성 50.9%, 반대 42.7%), 강원(찬성 52.1%, 반대 30.6%), 부산·경남(찬성 43.3%, 반대 35.9%)도 찬성이 우세했다.

반대 의견이 가장 높은 곳은 전북으로 75.4%였고, 광주·전남 56.0%, 대전·충청 50.2%, 인천·경기 45.2% 순이었다.

연령대로는 40대가 찬성(46.1%)이 반대(37.7%) 의견을 처음 눌렀고, 50대 이상에선 찬성이 54.0%에 달했으나 반대는 29.8%에 그쳤다.

반면 20대에선 무려 62%가, 30대에선 과반수(50.7%)가 반대했다.

지지하는 정당별로는 한나라당 지지층의 79.3%가 찬성해 유일하게 반대 의견(7.1%)을 압도했고, 민주당 지지층(반대 73.1%, 찬성 17.0%) 등 야당 지지자 중에는 반대가 훨씬 많았다.

리얼미터는 "최근 야당 지자체장들의 부분적인 입장 선회에 따라 유권자들의 반대 의견도 상당히 누그러진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keykey@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