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서울신문

진수희 "딸 국적 버렸지만 국가 위해 헌신할 아이"

입력 2010. 08. 24. 02:36 수정 2010. 08. 24. 02:3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진수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는 23일 국회에서 열린 청문회에서 딸의 이중국적 문제가 나오자 눈물을 보였다. 한나라당 유재중 의원이 "장녀의 국적 포기에 대해 어머니로서 어떻게 얘기했느냐. 다시 회복할 생각은 없느냐."고 물었다. 이에 진 후보자는 "아이의 결정을 따라야 했고, 엄마로서 존중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딸이 계획한 과정이 끝나면 국적을 회복할 것이다. 나라를 위해 헌신할 아이"라고 말하면서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주승용 의원 등 민주당 의원들은 진 후보자의 친동생이 운영하는 조경설계업체의 특혜 의혹을 집요하게 물고 늘어졌다. 주 의원은 "동생 회사가 이명박 대통령이 서울시장 재직 시 급격하게 성장했고, 이재오 특임장관 후보자의 지역구인 은평뉴타운 공사를 수주한 것에 대해 의혹을 제기했는데, 오히려 후보자는 나에게 공개사과하라고 했다."며 따졌다.

이에 진 후보자는 "동생 홈페이지에 실린 내용을 바탕으로 의혹을 제기한 것을 신문이 사실처럼 보도해 해명을 할 필요가 있었다. 턴키 방식의 낙찰로 특혜는 아니었다."고 밝혔다. 주 의원이 "턴키방식이 공개경쟁입찰보다 특혜 소지가 더 많다는 것을 아느냐."고 받아치자 "턴키 방식에 여러 회사가 공동 입찰했다."고 재반박했다.

이창구기자 window2@seoul.co.kr

'맛있는 정보! 신선한 뉴스!' 서울신문( www.seoul.co.kr)[ ☞ 서울신문 구독신청] [ ☞ 서울신문 뉴스, 이제 아이폰에서 보세요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