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연합뉴스

구글 "한국 음성검색 이용 급속 확산"

입력 2010. 09. 06. 06:32 수정 2010. 09. 06. 06:3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모바일검색 5건중 1건이 음성검색".."음성입력기능 한국도 곧 출시 기대"

(서울=연합뉴스) 민경락 기자 = 우리나라에서 구글의 음성검색 이용이 급속 확산되면서 전체적인 구글의 모바일 검색량 증가를 가속화하고 있다.

마이크 슈스터 구글 음성인식 총괄연구원은 6일 구글코리아 역삼동 본사에서 가진 연합뉴스와의 인터뷰를 통해 "지난 6월 16일 구글 음성검색이 한국에 출시된 뒤 두달반만에 모바일 검색량이 5배 증가했다"며 "현재 한국에서 모바일 검색 5건 중 1건은 음성검색으로 이용한 것"이라고 말했다.

구글코리아에 따르면 8월 말 현재 구글의 모바일 검색량은 올 초에 비해 15배 늘었다.

슈스터는 "한국은 다른 나라에 비해 음성검색에 대한 적응이 빠른 편으로 안드로이드폰의 보급이 급증하면서 구글의 음성검색 사용량이 크게 늘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사람들이 음성검색에 익숙해지는데 1년 정도의 시간이 걸린다"면서 "음성검색이 유용하고 편리한 서비스라는 것을 더 많은 사람이 곧 깨닫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구글의 음성검색은 축적된 음성데이터를 바탕으로 한 통계 기반의 클라우드 시스템으로, 검색한 단어가 많아질수록 정확도가 높아진다.

슈스터는 "현재 한국어의 음성 데이터베이스의 규모는 다른 언어와 비교하면 중간정도 수준"이라며 "한국어 음성검색의 확산속도를 감안할 때 머지않아 미국식 영어, 일본어 등 빅그룹에 수준으로 커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구글은 최근 음성검색 사용량이 급증하자 정확도를 높이고 검색시간을 단축하기 위해 지난 두 달간 음성 데이터 서버를 교체하고 음성인식모델을 업데이트하기도 했다.

그는 사용자의 말이 텍스트로 입력되는 보이스액션 기능과 관련해 "보이스액션을 위해 음성입력기능이 우선 도입돼야한다"면서 "미국에서는 음성입력기능이 올해 초부터 사용 중이고 한국도 곧 출시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언어간 장벽을 무너뜨릴 것으로 기대를 모으는 음성번역 기능과 관련해선 "음성번역을 위해서 음성인식 기술과 음성번역 기술이 모두 필요하다"면서 "현재 음성인식 기술은 충분한데 반해 번역기술이 부족해 간단한 부분만 서비스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이밖에 그는 "음성인식 기술이 더 발전하면 사람의 어떤 말도 오류없이 인식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음성인식 기술의 최종목표는 말 한마디로 스마트폰을 비서처럼 컨트롤할 수 있는 상상을 현실로 만드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rock@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