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보물이 따로 없네" 100억대 마약자금 땅속에서 발견

입력 2010.09.07. 08:26 수정 2010.09.07. 08:2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보물찾기를 하듯 땅만 파면 돈다발이 나오고 있다. 발견된 돈은 이미 1000만 달러(약 120억원)를 훌쩍 넘어선 것으로 보인다.

남미 엘살바도르에서 4일(이하 현지시간) 또 돈다발이 가득 들어있는 드럼통이 발견됐다. 900만 달러(약 108억원)가 든 드럼통이 발견된 지 불과 이틀 만이다.

엘살바도르 경찰은 수도 산살바도르로부터 동부로 62km 떨어진 사카테콜로카라는 농장에서 두 번째 드럼통을 캐냈다.

경찰은 "첫 드럼통이 발견된 곳으로부터 약 5m 지점에서 두 번째 드럼통이 발견됐다."면서 "새롭게 발견된 드럼통에도 달러 뭉치가 가득 들어 있다."고 밝혔다.

마약조직의 자금으로 보이는 막대한 현금이 처음 발견된 건 지난 2일이다. 엘살바도르 경찰은 "수상한 움직임이 있다."는 주민들의 제보를 받고 출동해 압수수색을 하다 깊이 60cm로 얕게 땅에 묻혀 있는 플라스틱 드럼통을 발견했다.

드럼통을 연 경찰은 그러나 입이 딱 벌어졌다. 안에는 막대한 현금이 들어있었다. 꼬박 이틀이 걸려 100달러권, 50달러권, 20달러권, 500유로권 등 종류별로 묶여 있는 돈다발을 세고 보니 약 900만 달러였다.

경찰은 "발견된 돈은 마약 카르텔이 중남미-국제거래로 벌어들인 자금인 게 틀림없다."면서 "압수된 현금은 8년 내 가장 많은 규모"라고 설명했다.

경찰 고위소식통은 "연이어 드럼통이 발견된 농장 주변에 이런 돈다발 단지가 또 있을 것으로 추정돼 현재 수색을 계속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프렌사 리브레

서울신문 나우뉴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