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뉴시스

정부, 한·중, 한·일 해저터널 구축 타당성 검토

박준호 입력 2010. 09. 21. 10:12 수정 2010. 09. 21. 11:1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표주연·김형섭 기자 = 정부가 한국과 중국·일본을 각각 해저터널로 연결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21일 국토해양부에 따르면 바다 밑 터널을 자동차·열차로 왕래가 가능한 한·중 해저터널, 한·일 해저터널의 기술적·경제적 검토를 진행 중이다.

이는 최근 국제철도 시대에 대비해 국토부가 발표한 'KTX 고속철도망 구축전략'을 구체화한 것으로, 민간 차원에서 제기해온 추진안을 정부가 공식적으로 검토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국토부는 한·중, 한·일터널과 관련해 지난해 교통연구원에 연구용역을 의뢰했으며 올 연말께 타당성 검토 결과가 나올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경제개발연구원은 한·중 해저터널 추진시 중국 산둥반도에 위치한 웨이하이(威海)와 ▲인천 ▲경기 화성 ▲평택·당진 ▲황해도 옹진(북한) 등 네 곳 중 한 곳을 잇는 방안을 제시한 바 있다.

또 부산발전연구원은 부산~쓰시마~후쿠오카(222.6㎞)를 연결하는 한일 해저터널 구상을 내놓기도 했다.

다만 일각에서는 100조원 안팎의 천문학적 공사비용을 감안해 현실적인 어려움이 따를 것으로 보고 있다.

실제로 경기개발연구원은 추산한 한중 해저터널(인천~웨이하이) 비용은 123조원이며, 한일 해저터널 역시 부산발전연구원은 92조원으로 추산하는 등 재원마련이 쉽지 않을 전망이다.

또 정치적 역학관계나 부정적인 국민여론 등의 문제를 제기하며 공감대 형성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회의적인 시각도 없지 않다.

ephites@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