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李대통령, 서울수복일 '안보행보' 주력(종합)

입력 2010.09.28. 14:58 수정 2010.09.28. 15:23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연합뉴스) 이승우 기자 = 이명박 대통령은 서울 수복 60주년 기념일인 28일 `안보 행보'에 진력하면서 9.28 서울 수복의 의미를 되새기고 국가 안보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먼저 오전 경복궁 흥례문 앞 광장에서 열린 '6.25 전쟁 60주년 서울수복 및 국군의 날 행사'에 참석, 기념사를 통해 9.28 서울 수복이 자유민주주의 수호와 대한민국 발전의 밑거름이 됐다는 점을 강조했다.

또 우리 군에 대해 투철한 정신 무장과 과감한 개혁, 발 빠른 선진화와 국제화를 강하게 주문했다.

이 대통령은 이어 청와대로 에릭 신세키 미국 보훈장관을 비롯한 6.25 참전 16개국 정부 대표들을 초청해 환담했다.

이 대통령은 인사말을 통해 "지금 대한민국이 이 정도 수준에 오르게 된 것은 그때 여러분들이 도와줬기 때문"이라며 "젊은 병사들이 대한민국의 자유를 수호하기 위해 희생한 데 대해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고 사례했다.

이어 "국제사회의 자유와 평화를 지키는 일에 우리도 함께해야겠다는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이 대통령은 환담이 끝난 뒤 서울수복 및 국군의 날 행사 참석자들과 안보 문제와 관계된 각계 인사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했다.

이처럼 이 대통령이 서울 수복 60주년, 국군의 날 62주년 기념일을 맞아 대부분 일정을 안보 행보에 할애한 것은 국민들의 안보 의식에 균열이 생긴 게 아니냐는 우려가 천안함 피격사태 이후 가시화되고 있는 점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이 대통령은 오찬에서 "한국이 발전하면 발전할수록 여러분의 희생을 고맙게 생각할 것"이라며 "특히 참전용사 여러분은 10년, 20년 후에도 우리 행사에 늘 참여해 만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오찬에는 백선엽 장군 등 창군 유공자 9명과 역대 국방장관.합참의장.3군 총장, 재향군인회장, 6.25참전유공자회장, 상이군경회장 등 군 원로들, 이북5도 지사 및 도민 대표 등 실향민들, 납북인사 유족, 탈북 국군포로, 참전용사, 학도의용군 등이 참석했다.

또 한국전 당시 영웅 및 애절한 사연의 주인공, 전쟁고아 출신, 모범장병.예비군.사관생도.학군단 대표, 병역 이행 명문가 가족, 민통선 내 초등학교 학생, 참전국 출신 다문화 가족 등도 자리를 함께했다.

leslie@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19.11.23. 09:06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