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매일경제

부산지방국세청 국정감사 "부산국세청, 여직원 차별 심각"

입력 2010. 10. 15. 11:21 수정 2010. 10. 15. 11:2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부산국세청이 여성 직원에 대한 차별이 심각한 것으로 지적됐다.

여직원 가운데 5급 이상 간부 직원이 9%에 그치고, 전체 여직원의 60% 정도가 세원관리 분야에만 편중됐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자유선진당 김용구 의원은 15일 부산지방국세청에 대한 국정감사에 부산국세청의 여성직원 비율은 24.6%인 반면 5급 이상 비율은 9%에 그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6급 이하 여성직원 610명의 최근 3년간 보직변경 현황을 살펴보면 주요 보직이라고 할 수 있는 조사 분야에는 전체 여성직원의 9.8%인 60명만 배치된 반면, 세원관리 분야에는 여성직원이 전체의 57.8%에 달하는 353명이나 배치돼 편중도가 심하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여성공무원들의 입사 시기가 남성공무원보다 늦어 핵심보직이나 경쟁력을 쌓을 기회나 기간이 부족했을 수도 있지만 전반적인 보직배치에 있어 여성들을 특정 보직에만 편중 배치하는 것은 문제"라고 말했다.

[부산 = 박동민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