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헤럴드경제

〔단독〕말로만 서북도서 전력보강, 백령도 포대 예산전액삭감

입력 2010. 10. 15. 12:26 수정 2010. 10. 15. 12:2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정부가 "천안함 피격사건 등 최근 증대되고 있는 북한의 침투ㆍ국지도발 대비를 보강하기 위해 서북도서 전력보강에 방위력개선비 소요를 우선 반영했다"고 밝혔으나, 정작 정작 천안함 피격사건이 발생한 백령도 등 서북도서지역 방어를 위해 시급한 방공무기사업(철매-2: M-SAM)이 예산에서 전액삭감된 것으로 확인됐다.

15일 국회 국방위원회 정미경(한나라당ㆍ수원 권선구) 의원의 공군본부 국정감사자료에 따르면, 천안함 피격사건 이후, 내년도 국방 예산안은 대북 현존위협대비 핵심전력 보강과 장병 사기진작 및 복무여건 개선 등 주요 국방사업을 안정적으로 추진할 수 있도록 지난해 보다 높은 5.8% 증액수준으로 배정됐으나, 백령도에 설치하기로 한 방공무기사업(철매-2: M-SAM)이 예산에서 빠져 전력화에 차질이 예상된다.

M-SAM 사업은 기존의 노후된 호크(방공미사일) 무기체계의 대체전력을 국내 연구개발로 확보하는 사업으로, 2011~2020년까지 총 사업비 3조 264억원을 들여 방공무기 총 106기를 확보하도록 계획되어 있다. 공군은 전력의 적기 배치를 위해서 설계라도 내년에 들어갈 수 있도록 설계비 2억원을 요구 했었으나, 체계개발이 안끝났다는 이유로 기획재정부에서 내년도 요구 사업비를 전액 삭감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백령도 포대 시설공사 기간이 3.5년(설계1년, 공사 2.5년) 걸리므로, 내년 9월에 체계개발이 끝나고나서 들어가면 전력화가 너무 늦어진다는 지적이다. 내년 9월 이후 설계비부터 반영되기 시작하면 설계착수가 2012년에나 가능하고, 백령도 포대의 시설공사가 끝나는 2016년이 돼서야 전력화가 가능하게 된다는 것이다.

정 의원은 "얼마 전 백령도인근에서 적의 공격을 받았는데, 정작 백령도 포대의 전력화가 늦어진다면 소잃고 외양간도 안고치는 것"이라면서, "북한 위협에 신속한 대응이 가능한 지대공 방어체계 구축이 지연되면 현 호크 후속 군수지원 제한으로 전력공백이 우려되는 만큼 사업의 착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김대우 기자/dewkim@heraldm.com

- 헤럴드 생생뉴스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