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머니투데이

마이너스 대출 받으면 바보? 신용대출 보다 금리 높아

김지민 기자 입력 2010. 10. 15. 13:45 수정 2010. 10. 15. 13:4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머니투데이 김지민기자][국민은행 2.29%p, 대구은행 3.46%p, 하나은행 1.47%p 높아]

시중은행의 마이너스통장 대출 연간 이자율이 일반신용대출에 비해 최고 4%포인트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금융감독원이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박선숙 민주당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시중은행의 마이너스통장 평균 금리와 신용대출 평균 금리가 적게는 1.45%포인트에서 많게는 4.13%포인트까지 차이를 보이고 있었다.

국민은행의 지난 2분기 일반신용대출 평균 금리는 7.46%였던 반면 마이너스신용대출 평균 금리는 9.75%로 2.29%포인트 차이가 났다.

대구은행도 지난 2분기 마이너스통장과 일반신용대출 금리차가 3.46%에 이르는 것으로 드러났다. 하나은행도 마이너스통장 대출 금리와 일반신용대출 금리 간 1.47%포인트 차이를 보였으며 신한은행과 우리은행도 각각 0.95%포인트, 0.30%포인트 금리 격차를 나타냈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마이너스통장 대출의 경우 일반신용대출에 비해 0.2%~1.0%포인트까지 추가 가산금리를 부과하도록 돼 있다. 이는 '은행업감독규정'에 따른 미사용 한도에 대한 자금운용기회 상실 및 국제결제은행(BIS) 자기자본비율 산정 시 미사용 한도에 대한 충당금설정 의무에 따른 것이다.

은행들은 이러한 이유로 일반대출에 비해 마이너스통장 대출 금리를 더 받을 수밖에 없다는 입장이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일반 대출 금리와 자동 대출 금리 차가 나는 것은 미사용 한도에 대해 충당금을 설정해야 하는 부분이 있어 어쩔 수 없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박 의원은 "마이너스 통장 대출금 산정방식이 복리로 계산되고 있다는 것에 대해 알고 있는 소비자가 많지 않다"며 "은행에서 고객에게 마이너스 대출과 일반신용대출 금리를 비교 설명하는 등 판매와 관련한 내부지침을 제정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1만3000여 야쿠르트 아줌마의 평균수입은?

머니투데이 김지민기자 dandi@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