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아시아경제

[2010국감] 한국고용정보원, 원장측근만 채용?

김승미 입력 2010. 10. 15. 15:35 수정 2010. 10. 15. 15:3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시아경제 김승미 기자] 한국고용정보원 정인수 원장 취임 이후 측근들을 채용하기 위해 마음대로 전형절차를 바꿨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국회 환경노동위 소속 홍영표, 이미경, 이찬열 민주당 의원 15일에 열린 한국고용정보원 국정감사에서 한국 고용정보원이 직원 특혜채용 의혹과 기관운영의 전횡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들 의원들은 인사위원회 미개최 등 채용절차 위반, 응시 자격 협소화를 통한 특혜 부여, 전형방법에 의한 특혜부여 등으로 측근을 다수 채용했다고 주장했다.

측근 채용을 위해 인사위원회를 파행적으로 운영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인사담당 부서가 아닌 부서장을 인사위원장으로 세우고, 인사전횡에 대해 문제제기한 인사위원을 해촉하는 등 정황이 포착됐다고 의원들은 설명했다.

지난 2008년 9월 정인수 원장이 노동연구원 뉴페러다임센터 소장으로 부임하자마자 직접 채용했던 A씨(현 3급 차장)을 고용정보원에 채용하기 위해 전공구분없이 채용하던 일반직 채용자격을 회계학 전공으로 한정했다고 세 의원들은 지적했다.

원장의 친구이며 옛 직장동료이자 대학동창인 C씨(1급 선임연구원)을 뽑기 위해 지원자가 한 명밖에 없을 경우 재공고하는 관례를 무시하고 특별채용하여 정규직보다 25% 연봉을 더 지급하고, 채용 다음날 연구개발본부장으로 바로 임명한 사실도 드러났다. 특히 C씨가 계약기간 2년 동안 실적미흡으로 재계약이 불가함에도 원칙없이 재계약한 사실도 공개했다.

이들 이외에 원장의 옛 직장 동료이자 미국 유학동기 D씨(현 연구개발본부장 1급 선임연구원), 청와대 행정관 출신으로 청와대 인사비서실과 노동부가 추천(채용압박)한 E씨(현 3급 부연구위원), 특별채용된 C씨의 옛 직장동료 F씨(3급 부연구위원) 등도 편법으로 특별채용된 것으로 확인됐다.

민주당 홍영표 의원, 이미경 의원, 이찬열 의원은 "한국고용정보원 정인수 원장의 편법을 동원한 측근 특별채등 인사와 경영전횡이 도를 넘었다"고 비판하면서 "고용노동부는 즉각 업무감사를 실시하여 문책할 것"을 요구했다.

김승미 기자 askme@<ⓒ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