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국감현장> "침체 지역경제 걱정" 여야 한목소리

입력 2010. 10. 15. 15:43 수정 2010. 10. 15. 18:3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대전=연합뉴스) 윤석이 기자 = 15일 한국은행 대전ㆍ충남북, 광주ㆍ전남북 4개 지역본부에 대한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는 여야의원 모두가 침체된 지역경제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았다.

지역경제동향보고회 형식으로 진행된 이날 감사에서 민주당 오제세 의원은 "충북 지역의 대기업 비율을 보면 11.1%로 전국 평균 13.4%보다 낮고 상용 근로자의 평균 임금도 전국 평균 230만원에 못미치는 205만원에 불과하다"며 좋은 일자리 창출을 위한 지원 방안 등은 없는 지를 물었다.

또 한나라당 정양석 의원은 "지방 경제가 무너지고 있다는 심리적 동요를 막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전북의 경우 한은의 중소기업대출 한도가 1천919억원으로 4년 내내 같은 데 늘릴 방안은 없는 것이냐"고 물었다.

이에 오세만 한은 충북본부장은 "제조업 위주의 산업구조를 지식기반 산업 등으로 변화시켜 청년층이 원하는 일자리를 만들어야 한다"고 했고, 박정룡 한은 전북본부장은 "최근 기업대출자금 한도를 10억원에서 18억원으로 늘리는 등 전북지역 기업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한나라당 이종구 의원은 "전세계적으로 보면 조선 경기가 회복세에 들어갔는 데 왜 광주, 전남 조선업계는 여전히 어려운 것이냐"며 "개최 예정인 F1대회, 여수세계박람회 등에 따른 기대수익은 얼마나 되는지" 등을 질의했다.

답변에 나선 장택규 광주전남본부장은 "이미 부도처리됐거나 경영이 어려운 업체들이 아직 회복을 하지 못하고 있어 나타나는 현상"이라며 "대규모 국제행사의 경제적 파급효과 등도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민주당 조배숙 의원은 "지난 2003년에 행정도시 건설로 2조원의 생산유발효과와 2만5천명의 고용창출 효과가 있다는 한은의 연구결과가 있었는 데 정권이 바뀌더니 그 수치가 달라졌다"며 "아직도 정부는 세종시 건설에 그릇된 아집이 남아있는 데 개발기대 효과가 있는 것이냐"고 물었다.

한나라당 이혜훈 의원은 "대전, 충남의 미분양 해소 속도가 늦다고 하는데 행정도시 기대효과 등을 볼때 납득이 어려운 측면이 있다"고 지적했다.

육근만 한은 대전충남본부장은 "대전지역 소비자들의 요구에 비해 아파트값이 20∼30% 이상 비싸다는 연구조사를 볼 때 건설업체들이 분양가를 할인하거나 미분양 주택을 임대로 전환하는 등의 발상을 전환하면 미분양이 해소될 것으로 보고있다"고 말했다.

그는 아울러 "금강 살리기사업에는 지역 업체가 의무적으로 참여하도록 한 반면 세종시 건설에는 의무사항이 없어 지역업체의 참여율이 저조하다"며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세종시 사업에 지역 업체들이 보다 많이 참여할 수 있게 해달라"고 건의했다.

seokye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