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전자신문

[2010 국감]행안위, "스마트폰 중독 대책 시급" 지적 잇따라

입력 2010. 10. 15. 18:01 수정 2010. 10. 15. 18:0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마트폰 중독을 비롯 인터넷 중독 해소를 위해 보다 강도높은 대책이 마련돼야 한다는 지적이 잇따라 제기됐다.

지난 15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가 한국정보화진흥원을 상대로 진행한 국정감사에서 김태원 의원(한나라당)은 "스마트폰의 급속한 보급에 따른 중독 등 부작용이 부각되고 있다"며 "스마트폰 중독현상과 관련해서 예방대책이 있는 가"라며 시급한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이에 대해 김성태 한국정보화진흥원장은 "스마트폰 중독 대책을 마련하기 위한 기획조사를 준비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진영 의원(한나라당) 의원은 인터넷 중독으로 인한 사회적 비용이 연간 7조 8000억원에서, 최대 11조원에 이른다는 조사 결과를 소개하고, 지식정보사회의 역기능이라고 우려감을 표시했다.

진 의원은 "한국정보화진흥원이 인터넷 중독 해소 및 예방을 위해 사회적 경각심을 제고함은 물론 방법론을 도출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같은 당 유정현 의원은 김 원장에게 인터넷 중독 해소를 위한 예산이 부족한 게 아니냐고 질의한 뒤, 필요할 경우에 국회 등 관련 기관에 인터넷 중독 해소 예산 증액을 요청하라고 주문했다.

김원배기자 adolfkim@etnews.co.kr

'No.1 IT 포털 ETNEWS'Copyright ⓒ 전자신문 & 전자신문인터넷,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전자신문 & 전자신문인터넷,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