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국감현장]전남대 교직원 도덕성 '도마위'

구용희 입력 2010. 10. 15. 18:13 수정 2010. 10. 15. 18:1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광주=뉴시스】구용희 기자 = 전남대학교 국정감사 현장에서 교직원들의 도덕성이 도마위에 올랐다.

15일 오후 전남대에서 열린 전남대·제주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국회 교과위 소속 의원들은 각종 사건사고에 얽힌 국립대 교직원들의 도덕성을 집중, 꼬집었다.

민주당 김유정 의원은 "최근 4년 간 전남대 교직원 징계 건수가 무려 32건에 이른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징계 내용을 살펴보면 강간, 학생성희롱, 횡령, 뇌물, 음주운전 등 국립대학에서 발생했다고 보기에는 믿을 수 없는 일들이 일어났다"며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는지 납득이 가지 않는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또 최근 감사원 감사에서 적발된 전남대 교수 횡령 사건을 언급하며 "전문성 있는 감사팀을 구성해도 적발이 쉽지 않은데 한 두 명의 교직원이 어떻게 제대로 된 감사를 할 수 있겠느냐"며 "학내 감사시스템을 새롭게 구성하고 이에 따른 대책 마련에 학교 측은 즉각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수사결과에 따라 횡령사건과 연관된 교수에 대한 적절한 처분이 있어야 할 것 이라며 발언을 마무리했다.

한나라당 주광덕 의원은 "최근 음주운전에 적발된 교수에 대한 처벌이 견책이라는 경징계에 그치고 말았다"며 "도덕성이 요구되는 국립대 교수인 만큼 최소한 감봉 조치는 취해져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김윤수 총장은 "조속한 시일 내에 문제점을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교과위 소속 의원들은 비엔날레 관람을 이유로 이날 오후 3시로 예정된 국정감사에 1시간 늦게 참석하는가 하면 비행기 시간을 들어 보충질의 시간을 5분으로 제한하기도 했다.

한편 국감장이 설치된 전남대 대학본부 앞에서는 국감 시작 전 생명과학기술부 학생 100여명이 '교육인권 보장'을 주장하며 집회를 갖는가 하면, 한국비정규교수노동조합 전남대분회도 기간제강의전담교수제 도입 철회를 주장하기도 했다.

persevere9@newsis.com

[뉴시스 이시간 핫 뉴스]

<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