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국경제

'간 큰' 산하단체장..국감서 큰소리 치다 퇴장

입력 2010. 10. 15. 18:32 수정 2010. 10. 15. 18:3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고용정보원장 "잘못없다" 항변

정인수 한국고용정보원장이 15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의 국감장에서 홍영표 민주당 의원과의 언쟁을 벌이다 퇴장당했다. 홍 의원이 "경쟁 입찰 원칙을 어기고 두 차례에 걸쳐 고등학교 동창에게 조직진단을 수의계약으로 의뢰해 총 1980만원을 지급했다"며 집중 추궁한 게 발단이 됐다. 홍 의원은 또 고용정보원의 정기간행물 '고용이슈'를 발간하면서 불필요하게 외부 용역을 맡기고 예산도 두 배로 올렸다는 의혹을 제기했다.하지만 정 원장은 "원장으로서 그 정도의 권한은 있으며 우리가 만든 정책이 상당부분 국가전략회의에 반영됐다"면서 "그런 권한도 없이 무슨 일을 어떻게 하란 말이냐"고 강하게 반발했다. 정 원장은 또 "나는 죽어도 잘못한 것이 없으며 명예훼손으로 문제가 된다면 좌시하지 않겠다"고 말했다.정 원장은 또 홍 의원을 비롯 보도자료를 통해 비슷한 내용의 의혹을 제기한 이미경,이찬열 민주당 의원에 대해서도 "확인해 보지도 않고 이런 식으로 보도자료를 내보내도 되냐"고 언성을 높였다.이에 따라 몇몇 의원들은 "묻는 말에만 답하라"며 제지했지만 정 원장의 항의는 계속됐다. 결국 김성순 환노위원장은 10분간 감사중지를 선언하고 정 원장과 수행직원들을 함께 퇴장시키면서 마무리지었다.박신영 기자 nyusos@hankyung.com<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국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