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노컷뉴스

국회의원들 "광주외고 지정 협의 철회하라"

입력 2010. 10. 15. 20:27 수정 2010. 10. 15. 20:2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광주CBS 유영혁 기자]

국회 교육과학기술위원회 소속 국회의원들이 국정감사에서 대광여고가 추진중인 광주외국어고등학교 설립을 결의한 광주시교육청의 안순일 교육감을 집중 비난했다.

15일 광주시교육청에서 열린 국회 교과위의 국정감사는 광주 외고 국감이라 불릴 만큼 외고문제에 대해 비판과 질문이 쏟아졌다.

광주 서구가 지역구인 김영진 의원을 시작으로 역시 광주출신인 한나라당 정두원, 민주당 김유정 의원, 한나라당 주광덕 의원 자유선진당 이상민 의원 등 5명이 외고 설립 문제점에 대한 비난과 질문을 쏟아냈다.

한나라당 정두언 의원은 "다른 학교들의 손발을 묶어놓고 외고에만 선발권을 줘서 일류학교를 만들려는 것은 인류 역사상 있어 본적도 없고 세계적으로 없는 해괴망측한 제도"라며 근본적인 문제를 제기했다.

민주당 김영진 의원은 "시교육청이 신임 교육감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외고 지정을 속도전으로 밀어붙였다"며 "지역 사회의 합의가 이뤄지지 않은 외고 문제를 경찰력까지 동원해 처리한 것은 잘못된 것이다"고 지적했다.

특히 민주당 김유정 의원은 대광여고를 운영중인 홍복학원이 비리와 문어발식 확장의 대표적이 사학인데도 외고 설립을 승인하는 것은 큰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홍복학원이 교비횡령과 뇌물로 법원의 유죄판결 받은 전력이 있고, 2006년 감사원 감사에서 교장 두사람이 15억 횡령해 적발되는 등 문제 많은 비리사학에 광주가 꼭 설립하고 싶어하는 외고가 가야하는지 납득할 수 없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학교 재단이 수익금으로 투자하겠다는 땅은 15년간 교육청에 신고도 하지 않은 것으로 매수자가 있을지도 불투명하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외고 지정으로) 안순일 교육감이 지금까지 쌓은 광주시민들에 대한 신뢰가 한순간에 무너질 수 있다"며 "결자해지 차원에서 교과부에 외고 지정 협의신청을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나라당 주광덕 의원가 자유선진당 이상민 의원도 비리사학을 외고로 지정했든지 이해할수 없다고 말했다.

전라남도 교육청에 대한 국정감에서서는 장만채 신문고 문제가 제기됐다.

한나라당 주광덕 의원은 "장 교육감이 다음 선거에서도 출마할 가능성이 있는 만큼 장 교육감의 이름을 붙인 신문고가 사전 선거운동에 해당될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장 교육감은 "선거관리위원회에 유권해석을 의뢰헤 문제가 있는지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이날 국정감사는 광주외고 문제로 임기를 20일 남겨둔 안순일 교육감에 대한 질문이 쏟아지면서 전라남도와 제주도교육청에 대한 의원들의 관심은 상대적으로 적었다.

yuyh@cbs.co.kr

(대한민국 중심언론 CBS 뉴스FM98.1 / 음악FM93.9 / TV CH 412)<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