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장애인단체도 '대한민국 인권상' 수상 거부

입력 2010. 12. 10. 12:45 수정 2010. 12. 10. 14:1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연합뉴스) 한상용 기자 = 국가인권위원회의 '2010 대한민국 인권상' 수상자로 결정된 인천의 한 장애인 단체가 "현병철 위원장의 인권위는 상을 줄 자격이 없다"며 수상을 거부했다.

10일 인권단체와 인권위에 따르면 인권위원장 단체 부문 표창 수상자로 선정된 인천장애인차별철폐연대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프레지던트호텔에서 열린 '세계인권선언 62주년 기념식 및 인권상 시상식'에 참석만 하고 상은 받지 않았다.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관계자는 "인권위를 독립적으로 운영하지 못하는 인권위원장은 시상할 자격이 없어 인천 단체가 수상을 거부했다"고 설명했다.

현병철 위원장은 현장에서 "수상 거부 얘기를 들었다. 그분들 마음을 헤아리기 어렵다"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7일에는 위원장 단체 표창 수상자로 결정된 '이주노동자의 방송'(MWTV)이 "인권위가 정상적인 기능을 수행하지 못하고 있다"는 이유로 상을 받지 않았다.

이날 오전 중구 인권위 앞에서는 '현병철 위원장 사퇴촉구 인권시민단체 대책회의'와 '인권단체연석회의' 등 인권 관련 시민사회단체가 세계인권선언 62주년을 맞아 기자회견을 열고 현 위원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gogo213@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