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李대통령 "한미FTA, 양보통해 더 큰 이익 획득"

입력 2010. 12. 13. 07:47 수정 2010. 12. 13. 14:1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연합뉴스) 추승호 기자 = 이명박 대통령은 13일 한미FTA(자유무역협정) 추가협상 타결과 관련, "우리 자동차의 경쟁력이 우수하기 때문에 양보할 수 있는 부분에서 양보함으로써 더 큰 경제적 이익을 얻고자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KBS1라디오와 교통방송, 동영상 사이트인 유튜브 등을 통해 녹화방송된 제54차 라디오.인터넷 연설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일각에서는 자동차 부문에서 우리가 많이 양보했다고 하지만 올해 한해만 봐도 미국에 수출하는 자동차는 95만대에 이르고, 이에 반해 수입하는 자동차는 1만2천대에 그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대통령은 "특히 부품 분야에서는 4%의 관세가 바로 철폐되기 때문에 현재 급속도로 늘어나고 있는 부품수출을 더욱 늘릴 수 있고 또한 현지 생산 자동차의 경쟁력도 더욱 높일 수 있다"며 "중소기업 수출을 크게 확대할 수 있다는 점에서 매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한미FTA는 모든 분야에서 종합적으로 평가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한미FTA는 대한민국의 국가경쟁력을 더욱 향상시키고 더 많은 일자리를 창출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대통령은 "FTA 체결은 그 어떠한 동맹보다도 더 강한 경제동맹"이라며 "한미간에는 이번에 경제동맹을 체결함으로써 안보동맹 역시 더 굳건해졌다고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또 "한미FTA가 발효되면 우리나라는 미국, 유럽연합(EU), 아세안(ASEAN)과 인도 등 세계 3대 경제권과 모두 FTA를 체결한 세계 유일의 나라가 된다"면서 "이제 우리는 국토는 좁지만 경제영토는 세계에서 가장 넓은 나라이자 자유무역의 세계중심 국가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chu@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