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노컷뉴스

"MB정권 이후 '형님' 지역 10조원 챙겼다"

입력 2010. 12. 14. 12:00 수정 2010. 12. 14. 12:0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CBS정치부 정영철 기자]

이명박 대통령의 형인 한나라당 이상득 의원의 지역구인 포항관련 국비지원 사업비가 10조원이 넘는 것으로 집계됐다.

정권 출범 3년동안 이 의원이 지역구 예산이 1조원을 넘었지만, 대부분 SOC(사회간접자본)사업이 장기간 계속되기 때문에 앞으로 추가로 들어갈 예산은 눈덩이처럼 늘어난다.

민주당 전병헌 정책위 의장은 14일 보도자료를 내고 "2011년도 '형님예산'(포항시·울릉군 지역예산)은 16개 사업에 3,665억원"이라며 "이들 16개 사업들을 국비지원금액 총사업비 기준으로 보면 MB정권 출범 후의 형님예산만 10조 1,396억원에 달한다"고 주장했다.

또 MB정권 출범 전 추진된 계속사업까지 포함하면 금액은 12조 863억원으로 불어난다.

세부내역을 살펴보면, 정부원안에도 없었다가 예산안 강행처리 과정에서 새로 추가된 사업들의 총사업비는 4개사업, 626억원이다.

여기에는 막스플랑크 한국연구소 사업 176억원, 오천-포항 국도건설 사업 400억원, 울릉도 녹색섬 조성 사업 10억원, 울릉도·독도기후변화감시소 신설 사업 40억원 등이 포함된다.

또 정부원안에 있었지만 증액된 사업들의 총사업비는 3개 사업, 1조 8,114억원으로 조사됐다.

과메기산업화 가공단지 190억원, 울산-포항 고속도로사업 1조 6,424억원, 울릉도일주국지도 건설사업 1,500억원 등이다.

아울러 정부측에 요구해 정부안에 반영시킨 대규모 사업들의 총사업비는 3개 사업, 3조 1,050억원으로 4세대방사광가속기 사업(4,000억원), 포항-영일만신항인입철도 사업(2,050억원) 등이 있다.

특히 전 의장은 "포항-삼척 철도건설 사업(2조8,317억원)과 울산-포항 복선전철 사업(2조3,289억원)은 정부가 타당성이 부족하다고 판단해 재조사 중인데도 무리하게 예산 끼워 넣기를 감행했다"고 비판했다.steel@cbs.co.kr

(대한민국 중심언론 CBS 뉴스FM98.1 / 음악FM93.9 / TV CH 412)<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