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MBC

"대소변 못 가려" 게임중독 엄마가 2살 아들 살해

김주만 기자 입력 2010. 12. 22. 07:24 수정 2010. 12. 22. 09:5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투데이]

게임중독에 빠져 2살짜리 아들을 살해한 어머니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천안 서북경찰서는 지난 18일 천안시 쌍용동 자신의 집에서 2살 난 아들을 폭행하고 목 졸라 살해한 혐의로 27살 김 모 씨를 검거했습니다.

경찰은 인터넷 게임에 중독된 김씨가 4시간 넘게 게임을 하다 2살짜리 아들이 방바닥에 소변을 보자 홧김에 살해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김주만 기자)

저작권자(c) MBC (www.imnew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