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머니투데이

李대통령 "대기업 손자손녀는 식비 공짜면 화낼 것"

진상현 기자 입력 2011. 01. 14. 19:18 수정 2011. 01. 14. 19:1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머니투데이 진상현기자][여성계 신년인사회에서 "포퓰리즘 비판"]

이명박 대통령이 민주당이 주장하고 있는 무상복지가 '포퓰리즘'이라는 여권의 비판에 가세했다.

이 대통령은 14일 은평구 불광동 여성정책연구원에서 열린 여성계 신년인사회에 참석해 정부의 보육 지원을 언급하면서, "보육은 이미 사실 무상 보육에 가까이 왔다"며 "아주 부자 아니면 중산층 전원 다 보육비를 대준다"고 말했다.

이어 "대기업 그룹의 손자, 손녀는 자기 돈 내고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그런 사람들 손자 손녀는 용돈 줘도 10만원, 20만원 줄텐데 5만원 내고 식비 공짜로 해준다면 오히려 그들이 화가 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시 의회가 무상급식을 주장하면서 서울시와 맞서고, 민주당이 무상급식과 무상의료에 이어 무상양육, 반값 등록금 실현을 당론으로 채택한 것을 겨냥해 한 말이다.

이 대통령은 이어 "나도 정치를 해보니 정치는 반드시 합리적으로 되는 것이 아니다"며 "나는 비교적 포퓰리즘 안하는 사람이지만 선거 때 되면 유혹에 빠진다. 합리적사회가 돼야 한다"고 말해, 민주당의 복지 정책에 대해 확실한 대립각을 세웠다.

민주당의 '3+1 무상복지' 정책과 관련해 한나라당과 민주당이 강하게 충돌하고 있는 상황에서 대통령까지 가세해 복지 정책을 둘러싼 정치권은 대립은 더욱 첨예하게 전개될 전망이다.

머니투데이 진상현기자 jisa@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