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시사IN

JYJ가 잘될 것 85%, 동방신기가 잘될 것 14%

고재열 기자 (독설닷컴) scoop@sisain.co.kr 입력 2011. 01. 17. 09:39 수정 2011. 01. 17. 09:3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류 2기의 선봉장 '동방신기'가 사실상 해체되었다. 법원 판결을 통해 독자적인 연예 활동을 할 수 있게 된 JYJ(믹키유천·시아준수·영웅재중)가 본격적으로 활동을 시작했고, 남은 두 멤버(최강창민·유노윤호)는 듀오로 활동을 재개했다.

'나온 신기'와 '남은 신기' 중 어느 쪽이 더 잘될 것이라고 생각하는지 트위터에 물었다. '나온 신기(JYJ)'라고 답한 사람(85%·1026표)이 '남은 신기(창민+윤호)'라고 답한 사람(14%·170표)보다 압도적으로 많았다(twtkr.com에 로그인해 투표하는 방식이었는데, 양쪽 팬클럽이 조직적으로 답했을 가능성도 있다).

12월31일은 '나온 신기'의 부활절이었다. 드라마 < 성균관 스캔들 > 에 출연한 믹키유천(박유천)이 신인상 등 3관왕을 차지했고, JYJ는 드라마 OST인 < 찾았다 > 를 부르며 지상파 무대에 데뷔했다. 이에 맞서 SM엔터테인먼트는 동방신기 활동 재개 광고를 내보냈다.

고재열 기자 (독설닷컴) / scoop@sisain.co.kr

싱싱한 뉴스 생생한 분석 시사IN Live - [ 시사IN 구독

정직한 사람들이 만드는 정통 시사 주간지 < 시사IN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연재
    더보기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