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조선비즈

트위터 5주년, 이용자 2억. 하루 트윗 1억4000만건

우고운 기자 woon@chosun.com 입력 2011. 03. 22. 10:14 수정 2011. 03. 22. 10:1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트위터가 5주년을 맞았다. 5년을 맞은 지금 트위터 이용자는 2억명, 하루 트윗건수는 1억4000만건에 달한다.

21일(현지 시각)로 트위터의 공동창업자인 잭 도시가 처음으로 트윗을 전송한 지 5년이 흘렀다. 5년 전인 2006년 당시 140자 이내 단문으로 자신의 의견과 감정 등을 표현하는 이른바 '마이크로블로깅' 이 시작되고 나서 트위터는 이제 소통과 관련된 문화 아이콘으로 성장했고 중동 등에서는 민주화의 상징으로까지 떠올랐다. 이번에 일본 대지진 현장에서도 트위터는 실시간 긴급 뉴스를 전달하는 통로 역할을 했다.

트위터는 현재 이용자 수가 각국 대통령 등 유명정치인과 연예인들을 포함해 전세계적으로 2억명에 달한다. 2007년 하루 평균 5000건에 불과하던 트윗 전송 건수도 지금은 1억4000만 건으로 늘어났다. 매초마다 1600건의 트윗이 생성되고 있는 것. 이에 따라 기업 가치도 최고 100억달러 수준으로까지 거론되고 있다.

특히 트위터는 몰도바와 이란ㆍ튀니지ㆍ이집트에서 일어난 민주화 시위에서 소통의 허브 역할을 한 것이 전문가들로 부터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시위를 주도한 지도자들은 트위터를 통해 향후 민주화 일정을 조율하고 자신들의 메시지를 전파했다.

트위터의 공동창업자 비즈 스톤은 지난해 CNN머니와의 인터뷰에서 "자신들의 목소리를 낼 수 없는 사람들이 표현의 자유를 얻고 정보의 민주화를 이루는 것이 내 평생의 관심사 "라고 강조한 바 있다.

한편 트위터는 이처럼 외형적인 급성장에도 아직까지 이익을 창출할 수 있는 비즈니스모델을 찾지 못해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트위터는 현재 직원이 400명에 이르고 3억6000만달러나 되는 투자자금을 조달했지만 아직까지 그에 걸맞은 이익을 내지 못하고 있는 것.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공동창업자 잭 도시에 이어 에반 윌리엄스도 최고경영자(CEO)자리에서 물러났으며, 현재는 구글 출신으로 최고운영책임자(COO)이었던 딕 코스톨로가 CEO자리에 오른 상태지만 여전히 똑부러지는 방안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이에 따라 구글과 마이크로소프트 등 IT대기업에 인수될 것이라는 소문도 끊이지 않고 있다.

- Copyrights ⓒ 조선비즈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