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아시아경제

李대통령 "물가 극복, 소비 줄이는 길밖에 없다"

조영주 입력 2011. 04. 07. 09:44 수정 2011. 04. 07. 12:4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시아경제 조영주 기자] 이명박 대통령은 7일 물가와 관련해 "유류값이 오르고 있어서 문제가 있지만, 가장 현명하게 극복하는 길은 소비를 줄이는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양재동 농협 하나로클럽에서 제82차 국민경제대책회의를 주재하면서 "기업소비, 개인소비, 소비를 줄이는 게 (고물가를) 극복하는 길"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통령은 "정유회사, 주유소에서도 국민들이 고통을 받을 때 협조를 적극적으로 해줘야 한다"며 "요즘 정부가 강제로 했다, 안했다 하고 있지만, 강제로 해서 (해결)될 건 없고 석유값도 유통과정이나 여러 측면에서 면밀히 검토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 대통령은 "자나 깨나 물가문제를 정부가 걱정하고 있다"면서 "경제부처에서도 제일 목표가 물가를 잡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유가가 110불 넘고, 이상기온 때문에 모든 야채 가격을 맞출 수 없는 것이 사실인데, (이것은) 세계적인 현상"이라며 "고물가가 밀가루나 옥수수 할 것 없이 품귀현상이 나고, 중국이 금년에 흉년 때문에 (밀과 옥수수를) 대량 수입하기 때문에 곡물가는 금년 한해 만만치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대통령은 "우리가 할 정부 역할은 다하고 있는 것도 사실"이라며 "국민들이 가장 힘든 것이 물가문제 아닌가 생각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공산품은 올라도 소비 줄이고 구매 줄일 수 있는데 농산품은 매일 식생활에 주된 품목이라 국민 관심 높다"면서 "날씨가 좋아지고 (농산물의) 유통과정을 관리하면 가격을 다소 낮출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대통령은 "특히 농협법이 개정됨으로써 농협에 기대가 굉장히 크다"며 "농민들 생산이 소비자와 직결되는 역할하고, 생산을 장려하도록 하고, 농협이 하나로 마트 같은 유통기관을 통해서 싼 값에 공급할 수 있도록 하는 (농협의) 역할을 기대하고 있다"고 주문했다.

조영주 기자 yjcho@<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

[관련기사]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