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경향신문

〈스포츠칸〉[이종원의 아메리카브레이크]미국 진출 '라스트 갓파더', 긴장감 넘치는 관람기

입력 2011. 04. 07. 16:47 수정 2011. 05. 03. 16:4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애틀랜타 인근 멀티플렉스 극장에 걸려있는 < 라스트 갓파더 > 포스터.

심형래 감독의 < 라스트 갓파더 > 가 마침내 미국에 왔다. 필자가 사는 애틀랜타 시골에도 8개관이나 개봉했다. 한국사람이 많은 도시여서 편하게 한글 자막으로 틀어준다고 한다. 이걸 심형래 감독의 '미국 공략'이라고 해야 할지, '재미동포 공략'이라고 해야 할지 헷갈리지만, 어쨌건 필자 입장에선 그저 감사할 따름이다.

물론 필자는 미국에 진출한 자랑스런 < 라스트 갓파더 > 를 꼭 보기로 마음먹었다. 같은 한국인으로서 내가 안봐주면 누가 봐주랴. 그런데 초장부터 계획에 차질이 생겼다. 분명히 애틀랜타에는 8개관 개봉이라고 들었는데, 불과 4일만에 4개관으로 '팍' 줄어버린 것이다. 4일도 지나지 않아 간판을 내려버린 성미 급한 극장주가 4명이나 되는 모양이다.

마음이 급해졌다. "내가 가기 전까지 극장에 걸려있어 다오"를 외치며 극장을 찾았다. 필사적으로 찾은 곳이 한 백인동네 쇼핑몰의 멀티플렉스였다. 자동차로 한 시간을 달려야 했지만 오매불망 기다리던 < 라스트 갓파더 > 인데 그정도 수고쯤이야.

그런데 이젠 매표의 벽에 부딪혔다. < 라스트 갓파더 > 는 멀티플렉스에서 불과 50석 안팎의 독립영화 상영관에 배정돼 있었다. 제작비 150억원의 블럭버스터가 독립영화 취급이라니 뭔가 잘못됐다. 게다가 하루 상영횟수는 교차상영으로 불과 3회. 한국식 '퐁당퐁당 상영'이다. 시간 맞춰 표끊기가 힘었다.

그런 고난의 시간을 거쳐 밤 10시, 마침내 오매불망하던 < 라스트 갓파더 > 를 만났다. 극장엔 필자와 한국인으로 추정되는 동양인 노부부 한 쌍, 그리고 팝콘을 먹고 있는 백인 중년 남자 두세명 뿐이었다. 극장을 가득 채운 관객을 기대한 건 아니지만 그래도 썰렁하긴 했다.

영화는 시작했지만 기대했던 웃음은 커녕 긴장감이 조성됐다. 옆줄 백인 중년남자의 표정이 너무나 험악했기 때문이었다. 그는 영화가 재미없으면 영구 대신 그가 기관총을 갈길 것 같은 분위기였다. 그는 틀림없이 하비 케이틀 이름만 믿고 < 대부 > 같은 영화를 기대하고 온 사람일 것이다. 앞으로 무슨 일이 일어날까. 우리는 영화 시작 내내 그의 눈치만 보아야 했다. 긴장감은 순식간에 깨졌다. 영화 시작 15분만에 백인 남자 2명이 팝콘을 내던지고 나갔다. 그의 입에 무슨 소리가 나왔는지는 들리지 않았다. 극장 내부엔 필자와 동양인 부부만 남는데 불과 30분밖에 걸리지 않았다. 필자는 영화를 틀어주는 영사기사에게 미안해 차마 자리를 떠날 수 없었다. 이윽고 < 라스트 갓파더 > 가 끝났지만 객석은 침묵했다. 필자도 노부부도 같은 표정이었다.

미국생활중 모처럼의 한국영화 관람은 답답함으로 끝났다. 미국 한복판에서 한국영화를 보며, 웃기는 커녕 침묵하고 긴장해야 했던 이 우스운 현실, 필자의 이런 심정을 과연 누가 알랴.

< 본지 미국통신원 >-ⓒ 스포츠칸 & 경향닷컴(http://sports.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경향닷컴은 한국온라인신문협회(www.kona.or.kr)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