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국민일보

지자체장이 장관에 보낸 생선회, 노숙자가 안주로 '꿀떡'

입력 2011.04.19. 02:15 수정 2011.04.19. 02:31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쿠키 사회] 지방의 한 광역자치단체장이 현직 장관 앞으로 보낸 생선회가 서울역 노숙자들의 안주가 됐다.

서울 남대문경찰서는 18일 운송을 기다리던 택배 상자를 훔쳐 안에 든 생선회를 먹은 혐의(절도)로 이모(55)씨 등 노숙자 4명을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 등은 지난 15일 서울역에서 택배회사 직원이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역전에 놓인 부산발 특송 택배 상자 3개 중 1개를 몰래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택배 상자에는 지방 광역자치단체장 명의로 중앙 행정부처 장관 앞으로 보내는 생선회가 들어 있었다.

이씨 등은 서울역 인근에서 내용물을 꺼내 나눠 먹다 택배회사 직원의 신고로 출동한 경찰에 붙잡혔다. 국민일보 쿠키뉴스팀

<갓 구워낸 바삭바삭한 뉴스 ⓒ 국민일보 쿠키뉴스(www.kuki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