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파이낸셜뉴스

"대통령, 詩수첩을 품고 다녀"

입력 2011. 05. 03. 10:29 수정 2011. 05. 03. 13:4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명박 대통령은 평소 시(詩)를 적은 수첩을 가슴속에 품고 다닙니다"

이 대통령이 정부과천청사 중앙공무원교육원을 최근 방문해 애틋한 '시 사랑'을 공무원들에게 직접 소개해 눈길을 끌고 있다. 이 대통령은 중앙공무원교육원에서 외부 초청강사 자격으로 공무원 상대 강의도 했다.

윤은기 중앙공무원교육원장은 이 대통령이 최근 정부과천청사를 방문, 청사가 자연과 어우러진 문화적인 곳으로 변모하고 있다는 말에 시를 적은 수첩을 꺼내 보여준 적이 있다고 3일 밝혔다.

이 대통령은 이날 "내가 시를 좋아하는 것을 알고 있나"라고 불쑥 물으면서 가슴속에 품고 다니는 시 수첩을 보여줬다고 윤 원장은 전했다. 이 대통령은 바쁜 일정에도 시 수첩을 품고 가끔 꺼내 읽어보는 작은 즐거움을 찾고 있다는 것이다.

이 대통령은 시 낭송 대회에도 초청된 적이 있다. 이 대통령은 "밤새 시를 외운 뒤 낭송장에 갔는데 바로 앞 순서에 출연한 사람이 똑같은 시를 먼저 발표해 낭패를 본 적이 있다"고 털어놨다고 윤 원장은 설명했다. 이 대통령은 건설업계 경영자 출신으로 '불도저'라는 별명이 있지만 시를 좋아하는 감성적인 면에 새삼 놀랐다고 윤 원장은 밝혔다.

윤 원장은 행정고시 24기가 국정에 대거 참여, 기수 중에서 힘이 제일 세다고 귀띔하자 이 대통령은 "그 힘을 좋은 데 쓰라고 해라"고 재치 있게 답변했다고 언급했다. 행시 24기에는 임태희 대통령 실장, 임채민 국무총리실장, 이현동 국세청장, 정선태 법제처장, 정두언 한나라당 최고의원 등이 대거 포진해있다.

이들 행시 24기는 이 대통령이 찾은 과천청사 산책로에 연인이 함께 앉아 휴식을 취할 수 있는 2인용 흔들 의자를 기증하기도 했다. 윤 원장은 "이 대통령이 공무원 교육강사 자격으로 역대 대통령중 처음으로 중앙공무원교육원을 찾은 데 이어 가을에도 다시 한번 찾겠다고 약속했다"고 말했다.

한편 오는 13일 취임 1년을 맞는 윤 원장은 공무원들이 체·덕·지를 골고루 갖춘 인재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 원장은 지난 1년 동안 "공무원을 교육하기 위해 초청된 외부강사들에게 무덤과 같았던 중앙공무원교육원이 교육의 낙원으로 변화하고 있다"면서 "향후 정권이 바뀌고 세대가 달라져도 변하지 않는 국가관 및 역사관을 공무원들이 갖추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rainman@fnnews.com김경수기자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