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시스

미·일, 몽골에 핵폐기물처리시설 건설 극비 추진

유세진 입력 2011.05.09. 07:51 수정 2011.05.09. 07:51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유세진 기자 = 미 에너지부와 일본 경제산업성이 몽골에 사용후 핵연료 등 세계 최초의 국제 핵폐기물 저장·처리 시설을 건설한다는 극비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고 일본 마이니치 신문이 9일 보도했다.

자국 내에 핵폐기물 처리장을 갖지 못하고 있는 미국과 일본이 원자로와 핵폐기물 처리를 한데 묶어 원자로 판매에 나서고 있는 프랑스 및 러시아에 대항한다는 것이 주요 목적으로 보인다.

몽골이 핵폐기물을 받아들이는 대신 미국과 일본은 몽골에 기술을 지원해 원자력발전소를 건설한다는 계획이다.

그러나 후쿠시마(福島) 원전에서의 방사선 유출로 일본의 원자력 정책에 근본적인 개혁이 필요한 상황에서 제3국에 핵폐기물을 부담시키려 한다는 비난도 제기되고 있다.

미국과 일본이 몽골에 핵폐기물 처리 시설을 건설한다는 계획에 착수한 것은 지난해 9월 하순부터. 핵폐기물 처리 시설을 건설할 입지를 구하지 못하고 있는 미국, 일본과 기술을 지원받아 핵연료 가공시설과 원자력발전소를 건설하겠다는 몽골의 이해가 일치된데 따른 것이다.

미국과 일본은 네바다주와 아오모리(靑森)현에 자체적인 핵폐기물 처리장 건설을 추진했었지만 현지 주민들의 반발로 무산된 바 있다.

이때문에 미일은 핵처리 문제를 해결하고 원자로 수출에서의 약점까지 함께 해결하는 방안으로 지반이 강한 몽골의 지하 수백m 지점에 핵폐기물 처리 시설을 건설한다는 계획을 내놓게 됐다. 이와 함께 몽골은 150만t(국제원자력기구 추정)의 우라늄 매장량을 갖고 있어 이러한 계획이 실현되면 우라늄 연료의 안정적 확보도 기대할 수 있다.

그러나 핵폐기물의 국제 이송은 통과국의 동의를 받아야 하는데 중국과 러시아가 반대할 가능성이 있으며 몽골 국민들의 반발 가능성도 있다.

dbtpwls@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