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티브이데일리

'나가수' 신정수PD, 옥주현 섭외이유 "아이돌 출신도 노래 잘해"

신소민 기자 입력 2011. 05. 25. 15:05 수정 2011. 05. 25. 15:0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티브이데일리=신소민 기자] MBC '우리들의 일밤-나는 가수다' 연출자 신정수PD가 새로 투입된 옥주현에 대해 입을 열었다.

신정수 PD는 지난 24일 방송된 MBC 표준FM '김어준의 뭔가 색다른 상담소'에 출연해 새로 투입된 옥주현에 대해 언급했다.

이날 신PD는 옥주현의 '나는 가수다' 투입에 관한 질문에 "옥주현 씨에게 섭외가 들어간 것은 사실이다. 네티즌들 사이에서 옥주현에 대한 찬반 여론이 상당히 거셌고 옥주현 씨의 안티팬과 '나가수'를 떠난 가수의 팬까지 합쳐 폭풍이 세 배 정도는 거세질 거라는 얘기도 들었다"고 밝혔다.

그럼에도 옥주현을 섭외한 것은 "노래를 잘하는 가수라는 점과 아이돌 출신 가수도 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서"라고 말했다.

또 "'나가수'에서 실력이 있지만 알려지지 않은 가수들을 무대에 세우는 것도 중요하지만 실력이 있지만 과소평가 된 사람들을 재발견 하는 것도 도움이 되겠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최초로 아이돌 출신 가수가 투입되는 상황에서 앞으로 '나가수'가 다양성을 품을 수 있는 좋은 기회일 수 있음은 사실이다.

하지만 벌써부터 후폭풍이 거세지고 있는 가운데 지속적인 반대여론과 '나가수'에 집중하고 있는 시청자들의 매서운 눈초리까지 더해져 옥주현이 감내해야 하는 부담감은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티브이데일리=신소민 기자 news@tvdily.co.kr/사진=티브이데일리DB]

Copyright ⓒ tv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기사 >

copyright(c) TV Daily.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