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뉴시스

14년 역사 한메일, '다음메일'로 바뀐다

강세훈 입력 2011. 05. 27. 09:49 수정 2011. 05. 27. 09:4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강세훈 기자 = 다음커뮤니케이션(다음)은 '한메일'을 '다음메일(@daum.net)'로 바꾸고, 개방형 메일 기능을 추가한다고 27일 밝혔다.

한메일은 1997년 오픈한 국내 최초의 무료 웹메일 서비스다. 최근 네이버 메일에 역전당하고 네이트에게 추격을 당하는 등 한메일의 위상이 크게 떨어지면서 새로운 도약을 모색하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다음 관계자는 "짧은 메일주소로 이용자들의 편의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앞으로 메일을 보낼 때 주소가 'ID@daum.net'으로 표시되며, 'ID@hanmail.net'로 보내더라도 기존과 마찬가지로 수신이 가능하다.

다음은 메일주소 변경과 함께 '개방형' 서비스로의 진화를 위한 다양한 기능을 추가했다.

우선 다음 메일에서 도메인 서비스를 지원한다. 회사 도메인을 가지고 있지만 회사 메일주소가 없는 경우 다음 메일을 통해 이용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개인이나 기업이 소유하고 있는 도메인을 다음 메일에 등록하면 원하는 메일주소로 만들수 있다. 도메인 1개 당 최대 50개까지 메일계정을(용량 10GB) 무료로 제공한다.

또한 다음은 다른메일 계정 발송 서비스도 지원해 편의성을 높였다. 구글이나 네이버와 같은 다른 메일 주소 5개까지 수신 및 발신 기능을 추가했다.

아울러 광고메일, 뉴스레터 등 읽지 않아 쌓인 메일을 한번에 정리할 수 있는 지능형 스팸차단서비스도 강화했다.

권지영 다음 커뮤니케이션기획팀장은 "다음 메일의 개방형 서비스에 이어 클라우드 안드로이드폰용 애플리케이션과 마이피플 PC 애플리케이션을 출시할 예정"이라며 "앞으로 다음을 대표하는 메일, 마이피플, 클라우드를 강화해 이용자들이 언제 어디서나 다음의 커뮤니케이션 서비스를 즐길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kangse@newsis.com

<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