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한국경제

한메일, '다음메일'로 바뀐다

입력 2011. 05. 27. 18:30 수정 2011. 05. 28. 04:3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다음, 개방형 메일기능 추가

다음커뮤니케이션은 14년 만에 이메일 서비스인 '한메일'의 명칭을 '다음메일'로 바꾸고 개방형 메일 기능을 추가한다고 27일 발표했다.한메일은 1997년에 시작한 국내 최초 무료 웹메일 서비스다. 이번 조치로 메일을 보낼 때 주소는 '아이디@daum.net'으로 표시되며 기존 '아이디@hanmail.net'으로 보내더라도 수신이 가능하다. 기본 메일 주소로 '아이디@daum.net''아이디@hanmail.net' 모두 선택할 수 있다.또한 다음메일에서 다른 메일 주소로 메일 보내기와 받기 기능이 추가돼 구글이나 네이버와 같은 다른 메일 주소 5개까지 발신 및 수신이 가능해졌다.도메인 서비스도 강화한다. 대상은 개인이나 기업이 소유하고 있는 도메인으로 '아이디@도메인.com'처럼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다. 회사 도메인은 가지고 있지만 회사 메일주소가 없는 경우 다음메일을 통해 이용할 수 있다. 개인이나 기업이 소유하고 있는 도메인을 다음메일에 등록하면 원하는 메일 주소를 만들 수 있다. 도메인 1개당 최대 50개까지 메일계정을 무료로 제공한다. 원하는 로고를 등록해 다음메일을 전용 공간처럼 사용할 수 있다.김주완 기자 kjwan@hankyung.com<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국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