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동아일보

한메일, 다음메일로 바뀐다

입력 2011. 05. 28. 03:07 수정 2011. 05. 28. 03:0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동아일보]

다음커뮤니케이션이 '한메일' 명칭을 '다음메일'로 통합하고 개방형 메일 기능을 추가한다고 27일 밝혔다. 하지만 'ID@hanmail.net'을 사용하면 서비스가 안 되거나 반드시 'ID@daum.net으로 바꿔야 하는 것은 아니다.

회사 측은 "브랜드 관리 차원에서 하나의 이름으로 통일한 것이지 한메일 주소가 없어지는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새롭게 선보이는 개방형 메일 기능의 핵심은 도메인 서비스다. 홈페이지(도메인)는 가지고 있으나 웹메일 서비스를 사용하지 못하는 개인이나 기업에 'ID@도메인.com' 같은 웹메일 서비스를 제공한다. 개인이나 중소기업이 구축하고 관리하기 힘든 웹메일 서비스를 다음이 대신해주는 셈이다. 예를 들어 개인이 다음메일에서 도메인 서비스를 light@donga.com

으로 신청하면 donga.com으로 들어오는 메일을 다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대 50개까지 메일 계정을 무료로 쓸 수 있고 개인이나 회사가 원하는 로고도 등록된다.

이와는 별도로 네이버나 구글 주소로 들어온 메일을 다음으로 보내거나 다음에서 받은 메일을 다른 곳으로 보내는 연동 기능도 도입했다. 한곳에서 여러 웹메일 주소로 들어오는 메일을 동시에 관리할 수 있는 서비스다.

송인광 기자 light@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