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아시아경제

"김종창 전 원장까지.." 금감원 패닉

조태진 입력 2011. 06. 01. 09:56 수정 2011. 06. 01. 09:5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시아경제 조태진 기자]금융감독원은 부산저축은행 비리 사건 수사 대상에 핵심 수뇌부가 연루되면서 그야말로 초상집 분위기다.

특히, 공과 사를 엄격히 구분하는 강직한 업무스타일로 정평이 났던 김종창 전 금감원장이 검사 무마 청탁 의혹에 이어 부산저축은행 투자사에 관여했던 정황까지 드러나면서 임직원들은 허탈감을 넘어 패닉상태에 빠진 모습이다. 1일 금감원에 따르면 김 전 원장은 법무법인 광장 고문으로 지내던 지난 2007년 7월부터 2008년 3월까지 부동산 신탁업체인 아시아신탁㈜의 등기이사와 이사회 의장으로 재직했다.

이 회사는 지난해 6월 90억원 가량을 투자해 부산저축은행 주식 34만8000주를 주당 2만5000원에 매입했으며, 증자에 참여한 지 불과 3개월 만인 지난해 9월30일 9만7000주를 주당 2만6650원에 처분했다. 또 부산저축은행의 영업정지 직전인 12월30일에도 7만8000주를 주당 2만7430원에 매각해 총 47억 원을 거둬들였다. 검찰은 주식 매각자금이 비자금 형태로 김 전 원장 등 정관계로 흘러들어갔을 가능성에 초점을 맞추고 있으며, 사실로 드러날 경우 김 전 원장이 부산저축은행과의 특수관계가 입증되면서 사태가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금감원 고위관계자는 "안타깝다는 말밖에 나오지 않는다"며 "지난 3월 퇴임사에서 재임 기간동안 직원 임금을 동결시키는 등 복지문제를 개선시키지 못한 데 대한 미안함 마음을 전달하던 모습이 겹쳐져 더욱 씁쓸하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임직원 상당수는 김 전 원장의 비리 연루 가능성이 오해에서 비롯된 것으로 조만간 매듭지어질 것이라는 기대감을 품고 있다. 금감원 한 조사역은 "금감원장 내정 당시 집으로 배달된 각종 축하 난을 모두 되돌려보내고 재임기간 곳곳에서 보내오는 명절 선물을 일체 받지 않을 만큼 자기관리가 철저한 것으로 안다"며 "지금으로서는 김 전 원장의 비리 자체를 믿고 싶지 않다"고 전했다. 그러나 정부 주도의 조직쇄신 태스크포스(TF) 가동과 함께 저축은행 사태도 국정조사로 확대 재생산되고 있어 임직원들의 사기가 급전직하하고 있다. 또 다른 금감원 관계자는 "여야가 국정조사에 합의한 이상 저축은행 문제는 정기국회 국정감사까지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졌다"며 "저축은행 관련 업무도 산적해있고 최근 인사로 실무 처리 속도도 더딘 상황인데 일할 분위기도 안난다"고 토로했다.

조태진 기자 tjjo@<ⓒ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