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헤럴드경제

'北권력승계 비판적 입장' 문구 삽입

입력 2011. 06. 01. 11:30 수정 2011. 06. 01. 11:3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각각 전대서 합의문 추인땐9월 통합 목표 실무협상

지난 1월부터 당 통합 논의를 진행해온 민주노동당과 진보신당 등 진보진영이 1일 새 통합 정당의 정강ㆍ강령 등이 될 정책에 최종 합의했다. 특히 극명한 노선차를 보였던 북한의 3대 세습 문제에 대해서는 비판적 입장을 원칙으로 세웠다.

민노당 이정희, 진보신당 조승수 대표, 민주노총 김영훈 위원장 등 12곳의 당ㆍ시민사회단체 대표는 합의시한인 전날부터 이날 새벽까지 진보진영 대표자 연석회의를 열고 새 통합정당 정책에 대한 최종합의문을 채택했다.

이들은 합의문에서 "6ㆍ15 정신에 따라 북의 체제를 인정하고 '북의 권력 승계 문제는 국민 정서에서 이해하기 어려우며 비판적 입장을 밝혀야 한다'는 견해를 존중한다"고 밝혔다.

또 2012년 대선은 "완주하는 것을 기본 원칙"으로 하되 '신자유주의 극복과 관련된 주요 정책들에 대한 가치를 기준'으로 선거 연대도 추진할 수 있도록 했다. 당 운영 문제는 "패권주의와 분파주의를 극복, 다수가 소수를 배려한다"는 원칙에 따라 ▷1인1표제로 공직ㆍ당직 후보 선출 ▷일정기간 공동 대표제 운용 등의 방식에 합의했다.

민노당과 진보신당은 각각 17~18일과 26일 열리는 전당대회에서 합의문이 추인되면 9월 최종 통합을 목표로 실무 협상에 들어갈 예정이다. 그러나 전당대회 통과를 위해서는 대의원 3분의 2 이상의 동의를 얻어야 하기 때문에 북한 문제 등에 대한 양당의 주장을 절충한 이번 합의문이 민노당과 진보신당의 전당대회를 통과하기 어렵다는 전망도 있다.

양당의 통합논의는 지난 1월부터 '릴레이 협상'으로 진행돼 왔다. 하지만 대북관과 관련된 김정은의 권력승계 문제를 두고 접점을 찾지 못하고 한때는 이 경우 민노당은 국민참여당 등과, 진보신당은 사회당 등과 각각 통합 논의에 나설 것이라는 분석도 나왔다. 그러다 양당 대표가 지난달 31일에 전격 회동을 갖고 밤샘 협상을 벌인 끝에 민노당이 북한에 대한 비판 입장을 수용하면서 합의가 성사됐다. 서경원 기자/gil@

- 헤럴드 생생뉴스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