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헤럴드경제

"돈봉투까지 제시"..북한 충격 폭로에 청와대 패닉

입력 2011. 06. 01. 16:10 수정 2011. 06. 01. 19:2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북한이 지난달 남한 당국자들과 비밀접촉을 가졌으며 이 자리에서 남한측에서 남북 정상회담을 개최하자고 애걸했다고 폭로, 이명박 정부의 '이중적인' 대북정책에 대한 파장이 일고 있다.

이명박 정부는 그동안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포격에 대한 우선적인 사과와 비핵화에 대한 전제조건이 충족되지 않을 경우, 정상회담은 의미가 없다고 밝혀왔었다. 일단 정부는 "진의를 왜곡한 일방적 주장"이라며 북한측에 유감을 표명했지만 진위 여부를 둘러싼 논란은 계속 증폭되고 있다.

북한은 1일 이명박 정부가 극비리에 남북 정상회담을 갖자고 제안해 왔다고 주장하며, 사실상 정상회담 거부 입장을 밝혔다.

북한 국방위원회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 기자와 문답에서 지난 5월9일 통일부 정책실장 김천식, 국가정보원 국장 홍창화, 청와대 비서실 대외전략비서관 김태효 등이 참석한 비밀접촉이 이뤄졌다며 우리측 비밀회담 참석자들의 실명을 공개한 뒤, "저들은 이미 정상회담 개최와 관련한 일정을 모두 잡아놓고 있다고 했다"고 주장했다.

대변인에 따르면, 남북 비밀접촉에서 남한은 6월 하순과 8월, 내년 3월 세 차례 남북정상회담을 개최하고 이를 위한 장관급회담을 5월 하순에 열자고 제안했다.

국방위 대변인은 "이들은 우리와 한 초기 약속을 어기고 천안호 침몰사건과 연평도 포격사건이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지혜롭게 넘어야 할 산'이라며 우리의 사과를 받아내려고 요술을 부리기 시작했다"며 "우리측이 우리와 무관한 사건과 정당한 자위적 조치를 두고 사과한다는 것 자체가 말이 되지 않는다고 박아주자 '제발 북측에서 볼 때는 사과가 아니고 남측에서 볼 때는 사과처럼 보이는 절충안'이라도 만들어 세상에 내놓자고 하면서 우리 측에서 '제발 좀 양보해 달라'고 애걸했다"고 주장했다.

대변인은 이어 "우리측은 지금처럼 남측에서 선(先)핵포기와 두 사건에 대한 사과를 계속 거론하며 반공화국 적대시정책을 고집하는 한 최고위급회담 개최는 있을 수 없다고 단호한 입장을 밝히자 '최소한 두 사건에 대한 유감이라고 표시해달라. 말레이시아에서 만나 이 문제를 결론짓자'고 제안했다"고 덧붙였다.

대변인은 더 나아가 "'정상회담 개최를 빨리 추진시키자'고 하면서 돈봉투까지 거리낌없이 내놓고 유혹하려고 하다 망신을 당했다"며 우리측의 매수 의혹을 제기하기까지 했다.

대변인은 또한 "괴뢰들은 '북과 달라 남한은 복잡하다. 비밀접촉에서 오고간 이야기를 남한에 알려지면 좋지 않으니 꼭 비밀에 붙여달라'며 '이명박 대통령의 직접적인 지시에 따라 이 비밀접촉을 주관하는 현인택 통일부 장관과 국정원장, 대통령 비서실장, 현지 파견자 외에는 아는 사람이 없는 만큼 북측도 접촉과 관련한 내용을 꼭 비밀에 붙여달라'고 거듭 간청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대변인은 결론적으로 "우리는 조선반도의 평화와 통일,안정을 보장하기 위해 할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할것이지만 정치적 흉심을 위해 앞뒤가 다르고 너절하게 행동하는 리명박 역적패당과는 더이상 상대하지 않을 것"이라며 극단적 표현까지 동원해 MB정부와는 더이상 대화할 생각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

북한의 이 같은 주장이 나오자 청와대는 긴급대책회의를 잇따라 갖는 등 패닉상태에 빠졌다.

곧 이어 우리 정부는 통일부 대변인 논평을 통해 "진의를 왜곡한 일방적 주장으로 일일이 대응할 필요를 느끼지 않는다"며 "북한의 이러한 태도는 남북관계 개선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점에서 매우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정부는 또 "천안함과 연평도 사건에 대해서는 북한이 책임있는 자세를 보여야 한다는 것이 우리의 일관된 입장"이라면서 "북한은 지금이라도 책임있는 자세를 갖고 대화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김윤희 기자 worm@heraldm.com

- 헤럴드 생생뉴스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